'수입농산물 국산둔갑' 무더기 적발

입력 2000-09-18 19:08수정 2009-09-22 0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대목을 노리고 수입농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비싸게 팔아온 업소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농림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전국의 백화점 할인점 농축산물도매시장 상설시장 등 총 2만5692개 업소를 집중 단속한 결과 458곳이 원산지를 허위표시했고 1016곳은 원산지를 표기하지 않았다고 18일 밝혔다.

품질관리원은 중국산 당근 1만8900㎏을 국산 당근과 섞어 원산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J상회(경기 하남시 교산동) 주인 K씨 등 82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수입 닭고기 약120t을 잘게 썰어 국산과 6:4 비율로 혼합한 후 국산이라 속여 판 혐의로 K상회(서울 중구 남창동) 주인 K씨 등 376명을 형사입건해 조사중이다.

품질관리원은 또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016개 업소에 대해 총 1억2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원산지 표기를 위반한 품목은 쇠고기가 105건으로 가장 많았고 엿기름 14건, 쌀 13건, 도라지 13건 등으로 나타났다.

품질관리원은 추석 이후에도 찐쌀 송이 등 최근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품목과 돼지고기 고춧가루 등 평소 허위표시가 많은 품목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부정유통 사례를 신고하면 조사결과에 따라 1건당 5만원에서 최고 100만원까지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신고는 1588―8112.

<김승진기자>sarafin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