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노인 95년 현재 13만명…25년뒤 3배 증가

입력 1997-01-10 16:15수정 2009-09-27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치매노인의 수가 25년뒤에는 지금보다 3배 늘어날 것으로 추산돼 이에대한 단계적인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보건사회연구원은 10일 '치매노인의 복지 서비스 현황과 정책과제'라는 보고서에서 60세이상 치매노인이 95년 13만9천명에서 오는 2020년에는 39만7천명으로 2백8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같은 추산은 인구의 자연증가와 노령화를 반영하는 것이다. 60세이상 인구의 비율은 95년 8.4%에서 2020년 19.5%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구의 노령화와 관련해 80세이상 치매노인은 현재 해당연령의 20.8%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치매인구도 95년 현재 6만8천명에서 25년후 22만5천명에 달할 것으로 추계됐다. 우리나라 치매노인의 증상은 경증이 53.8%, 중간이 30.8%, 중증이 15.5%로 분포하고 있다. 보사연은 "유교전통에 비춰 우리나라 치매환자의 대부분은 가족과 지역사회에서 격리시키지 않은 상태의 재가복지서비스 제공이 적합하다"면서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가정파견 봉사원을 확충하고 치매노인이 이용할 수있는 주간보호소와 단기보호소를 증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