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 수능 1∼2주 연기案 보고
더보기

교육부, 수능 1∼2주 연기案 보고

박성민 기자 , 박효목 기자 ,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3-24 03:00수정 2020-03-24 0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은혜, 코로나 여파 후속 대책… 개학 추가 연기는 어렵다는 입장
임상委 “인구 60% 면역 가져야 종식”
미국發 입국자 전원 진단검사 검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1, 2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초중고교 개학 연기 후속 조치와 함께 수능 연기 방안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수능을 1주일 또는 2주일 연기하는 방안이 보고에 포함됐다”면서도 “전반적인 학사일정 연기에 따라 가능성을 대비하는 차원이다”라고 말했다. 올해 수능은 11월 19일 치러질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19 탓에 초중고교 개학이 4월 6일로 미뤄지면서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정부는 일단 추가 개학 연기는 어렵다는 의견이다. 그 대신 개학 전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일요일인 22일 전국 교회 4만5420곳 중 1만7042곳(38%)이 예배를 진행했다. 이 중 3185곳은 좌석 거리 1∼2m 유지, 마스크 착용 같은 방역 조치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서울시는 예배를 강행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다음 달 5일까지 집회 금지(운영 중단) 명령을 내렸다.


해외발 감염원 차단에도 비상이 걸렸다. 유럽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시행한 첫날인 22일 6개 항공편을 통해 입국한 1442명 중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유럽뿐 아니라 미국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진단 검사 실시를 검토 중이다. 또 23일부터 한 달간 해외 모든 국가와 지역의 해외여행을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주치의 등이 중심이 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는 인구의 60%가 집단 면역을 가져야 종식될 수 있다”며 “올가을 다시 대유행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의료진이 처음으로 코로나19의 토착화 가능성을 공식 경고한 것이다.

박성민 min@donga.com·박효목·박창규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수능 연기 검토#미국발 입국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