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여정 “저능한 靑” 다음날, 김정은 ‘코로나 위로’ 친서
더보기

김여정 “저능한 靑” 다음날, 김정은 ‘코로나 위로’ 친서

한상준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06 03:00수정 2020-03-06 0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南 동포 소중한 건강 지켜지길”
文대통령도 감사 뜻 담아 답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고 전했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지 하루 만에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위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고,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 모친상 이후 4개월 만에 날아온 김 위원장의 친서를 두고 북한의 전형적인 강온 전략이 다시 시작됐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2일 단거리미사일 도발을 감행했고, 청와대의 강한 유감 표명에 3일 김 부부장을 앞세워 “바보스럽다”고 성토했다.

또 북한이 코로나19 등의 방역 지원을 받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있다. 남북 정상은 친서에서 남북 대화 재개 등 구체적인 현안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 협력 관련 논의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박효목 기자
관련기사




#북한#김정은 국무위원장#문재인 대통령#친서#코로나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