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부 한의사 일가족 4명… 목동 아파트서 숨진채 발견
더보기

부부 한의사 일가족 4명… 목동 아파트서 숨진채 발견

고도예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대 가장, 유서 남기고 극단선택
© News1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가장과 부인, 자녀 2명 등 일가족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가장이 한의원 운영에 어려움을 겪다가 아내와 자녀들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 20분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한의사인 A 씨(35)와 부인 B 씨(42·한의사), 아들(5), 딸(1)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오전 8시 20분경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이웃 주민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자택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의 집에서 이미 숨을 거둔 B 씨와 자녀 2명이 안방 침대에 반듯이 누워 있는 것을 발견했다. 세 명 모두 목이 졸린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 씨가 가족을 살해한 뒤 자신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자택 거실 식탁 위에 A 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8장 분량의 유서도 발견됐다고 한다. 유서에는 “정리하고 가겠다” “가족을 두고 혼자 갈 수 없어 이렇게 선택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고 전해졌다.

주요기사

A 씨 유족은 경찰에서 “김포에 개원한 한의원 인테리어 (비용) 등으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 가족의 정확한 채무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