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전쟁 시작됐는데…與野는 연일 ‘막말 대잔치’?
더보기

총선 전쟁 시작됐는데…與野는 연일 ‘막말 대잔치’?

김지현기자 , 최고야기자 입력 2020-01-16 17:17수정 2020-01-16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제공 =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화면 캡처) © 뉴스1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분석이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어서 한 말인데, 결과적으로 조금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날 당 유튜브 방송에서 불거진 자신의 장애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하지만 질문이 이어지자 “더 말씀을 안드리겠다”며 답변 자체를 거부했다. 2018년에도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이 대표는 이날 “그런 말을 여러번 자주 한 건 아니고 지난번에도 무의식적으로 했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시민사회와 야당에선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바른미래당은 ‘더불어, 멍 때리는 소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배설에 가까운 언어 수준”이라며 거듭 정계 은퇴를 요구했다. 범여권인 민주평화당도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감수성 증진을 위한 교육을 받으라”고 비판했다.


총선을 3개월 앞두고 당 대표의 ‘막말’에 민주당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해당 방송을 제작한 당 관계자가 이날 오전 지도부에 사과했다”며 “녹화방송이 그대로 나가기까지 아무도 이 대표 발언에 문제의식을 갖지 못했다는 점이 더 충격적”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당내에선 이 대표의 실언이 2004년 총선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현 민주평화당 대표)의 노인 폄하 발언과 2012년 김용민 전 민주통합당 후보의 여성 비하 발언처럼 총선 판도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하는 ‘막말 포비아’까지 감지되고 있다. 당시 정 의장은 대한노인회의 정계은퇴 요구시위와 당 지지율 하락 속에 공천을 반납해야했다. ‘나는꼼수다’ 방송으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김 후보는 여성 유권자들의 외면 속에 패배했고, 당시 새누리당이 예상을 깨고 과반의석을 얻는 데 결과적으로 일조했다. 민주당의 한 보좌관은 “과거 경험을 교훈 삼자며 총선기획단 출범부터 공천 시 혐오발언 이력을 검증하겠다고 해놓고 정작 공천을 총괄하는 당 대표가 막말을 하는 게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도 막말 파문에선 자유롭지 못하다.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은 전날 이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는 논평에서 ‘장애인’을 비하의 의미로 사용했다가 2시간 만에 논평을 수정하는 촌극을 빚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도 최근 의정보고회에서 경찰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2016년 총선을 앞두고는 당시 친박 핵심이던 윤상현 의원이 청와대의 공천 지시를 거부한 김무성 당시 대표를 겨냥해 “죽여 버리게”라고 했다가 파장이 일자 선거 전 탈당하기도 했다. 총선이 본격화되기 전이지만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지난해 11월 자신을 비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총선 전이지만 지난해에도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 세월호 사고 등 ‘막말 잔치’로 1년 내내 시끄러웠다. 2월 김순례 의원이 국회 5·18민주화운동 공청회에서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냈다”고 했고, 이종명 의원은 “폭동이 민주화 운동이 됐다”고 말해 망언 논란이 일었다. 한국당 관계자는 “공천을 의식해 관심을 얻어보려 막말을 해대니 여당이 아무리 실수해도 한국당이 대안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