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무성 “닥치고 통합해야지…지금 앙금 연연할 땐가”
더보기

김무성 “닥치고 통합해야지…지금 앙금 연연할 땐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13 17:19수정 2020-01-13 1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수 몰락 책임 있는 인사 모두 불출마 해야”
(동아일보DB)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보수대통합 논란과 관련해 "닥치고 통합’만이 우파 보수가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지금 과거를 논하고 과거의 앙금에 연연하면서 분열해야 할 때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기느냐, 아니면 죽느냐’의 두 가지 선택만 놓여 있다. 이기는 길은 오로지 ‘우파 보수의 대통합’ 뿐이다"며 "우파 보수 정치인들은 어느 누구도 책임을 피할 수 없고 누가 누구를 탓하고 손가락질을 할 상황도 아니다"고 했다.


이어 "정당은 선거를 위해 존재하고 무조건 선거에서 이겨야한다. 각자 하고 싶은 말은 많겠지만 지금은 분열이 아니라 통합을 말하고 실천해서 선거에서 이겨할 때다"고 호소했다.

주요기사

또 "우파 보수끼리 배척하고 적(敵)으로 삼는 것은 우파 보수의 몰락을 가져온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는 바보짓이고, 문재인 정권을 이롭게 하는 소인배의 행태다"며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좌파 사회주의 국가’로 체제변환 시키는 것을 막는 것보다 ‘더 시급하고 더 중대한 가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자유한국당 내 3~4명의 의원들, 그리고 황교안 대표의 막후 실세인 것처럼 행세하는 인물 등 극소수의 인사들이 통합에 재를 뿌리는 발언을 하고 있는데 과연 그게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되겠냐"며 "내부 총질만 하며 ‘뺄셈의 정치’를 하는 이런 인사들에게 말씀드리는데 ‘총선에 지고서도 자신들은 살 길이 있다’고 절대 착각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김 의원은 "우파 보수의 몰락에 책임 있는 인사들은 모두 불출마의 길을 선택하면서 백의종군 하는 것이 정도"라며 "정치적 소명을 다했다고 평가받는 일부 중진의원들이 ‘꼰대’라는 손가락질을 받으며 국회의원 한 번 더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국민 정서에 어긋나는 행위인 만큼, 세대교체 차원에서 능력 있고 참신한 인물에게 양보할 때다"고 촉구했다.

그는 "개인적인 감정이나 이해관계는 사소한 문제다"며 "단언컨대, ‘닥치고 통합’만이 우파 보수가 사는 길이고 대한민국이 살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를 향해서도 " ‘무엇이 우파 보수가 승리할 길인가’를 잘 아는 만큼, 통합에 어깃장을 놓는 몇몇 인물들에게 절대 휘둘리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는 최근 통합에 이견을 내놓는 인사들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이날 자유한국당과 통합 대화를 시작하겠다는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를 향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새로운보수당을 지지하겠다고 지금까지 어려운 길을 같이 온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아무 변화도 담보되지 않는 길에 왜 가겠나"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일 "유승민만 자꾸 모셔다가 꽃가마를 태우는 식으로 보수통합을 하려는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우리공화당쪽에서 거부반응이 나오는 것"이라고 통합 논의에 불만을 표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