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필리핀 화산 폭발에 15km 화산재 기둥…마닐라 공항 운항 중단
더보기

필리핀 화산 폭발에 15km 화산재 기둥…마닐라 공항 운항 중단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3 08:42수정 2020-01-13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리핀 타가이타이에서 12일 인근 탈 화산이 분출하면서 화산재가 치솟고 있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타가이타이=AP/뉴시스]
필리핀 관광 명소인 ‘탈(Taal)’ 화산이 폭발해 주민 등 수천명이 대피하고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고 CNN 필리핀 등 외신이 보도했다.

필리핀화산지진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km 떨어진 탈 화산이 폭발해 10~15km 높이의 화산재 기둥이 하늘로 치솟았다.

필리핀 당국은 탈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대로 선포해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반경 14km 이내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지 언론은 지금까지 주민과 관광객 등 약 8000여명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탈 화산이 이상징후를 보인 것은 이날 오전 11시경부터 이며 오후 5시 30분 가장 큰 활동을 보였다. 화산 인근 지역에는 지진도 발생했다.

탈 화산 폭발로 수 ㎞ 떨어진 인근 지방과 케손 시 북쪽까지 화산재가 떨어졌다.


또 화산재는 활주로까지 뒤덮었다. 이날 오후 6시부터는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 타가이타이에서 12일 인근 탈 화산이 분출하면서 화산재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화산번개가 생성되고 있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화산번개는 화산재 구름 속 입자가 서로 마찰을 빚으면서 고기압에 의해 상공으로 떠오르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정전기가 번개를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타가이타이=AP/뉴시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는 탈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했다.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 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는 뜻이다. 최고 위험 등급은 5단계다.

주요기사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인 탈 화산은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해 각각 1500명, 200명이 사망했다.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탈 화산을 찾아 분화구까지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