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이강인 나올까…6년만에 돌아온 ‘날아라 슛돌이’
더보기

제2의 이강인 나올까…6년만에 돌아온 ‘날아라 슛돌이’

뉴시스입력 2020-01-07 14:24수정 2020-01-07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강인처럼 뛰어난 선수가 배출 돼 부담스럽다.”

가수 김종국이 14년 만에 ‘날아라 슛돌이’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김종국은 7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예능물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간담회에서 “감독에서 코치로 돌아왔는데, 강등됐다기 보다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양보했다”며 “처음에는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노는 모습을 보고 시청자들이 흐뭇해하는 등 예능물로 접근했다면, 본의 아니게 이강인처럼 뛰어난 선수가 나와 부담된다. 즐거움은 기본이고 아이들에게 올바른 지도를 해주기 위해 난 주력자로 물러났지만 서운한건 전혀 없다”고 털어놓았다.


“(군복무로 인해 2기 때 하차했지만) 슛돌이는 애착이 많이 가는 프로그램이다. 당시 획기적인 프로그램이었다. 첫 녹화 때 ‘이게 되겠느냐’면서 비관적으로 생각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요즘 예능물을 많이 해 시간이 많지 않은데 슛돌이는 다시 한다고 했을때 ‘꼭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날아라 슛돌이’는 2005년 첫 방송을 시작, 2014년 6기까지 이어지며 인기몰이했다. 7기는 강원도 남부지역인 태백, 삼척, 동해에서 모인 7명으로 구성된다. 애초 슛돌이 2기 때 외딴 섬마을 아이들의 축구 도전기를 그리려고 했지만 제작 여건 탓에 무산 돼 다시 기획됐다.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축구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며 성장하는 모습을 그린다.

주요기사

김종국은 “아이들이 많이 얌전해지지 않았을까 기대했는데 오히려 더 강력해졌다”며 “내가 알던 일곱살 아이들과 지금 아이들은 너무 다르다. 15년 전에는 정말 아이들 같았다면, 지금은 무언가를 알고 행동하는 느낌이 든다. 평균 연령이 2~3세 높아진 느낌”이라고 귀띔했다.

“몸은 예전보다 좋아졌다. 관절이 많이 상했겠지만 관리를 잘해 괜찮다”면서 “아이를 낳으면 향후 5년은 잘 키울 수 있다. 슛돌이 아이들이 굉장히 활달해 우리 아이가 왠만큼 까불지 않으면 예쁠 것 같다. 육아 등 다른 부분도 훈련이 된다”고 덧붙였다.
새 멤버인 개그맨 양세찬은 슛돌이 서포터즈로 투입된다. 초기 멤버인 개그맨 이병진은 스포츠해설가 박문성와 캐스터로 호흡을 맞춘다.

양세찬은 “그 동안 여성분들이 서포터즈로 활약했는데 영광이다. 20대 초반부터 슛돌이를 봐왔고 워낙 축구도 좋아하는데 김종국 형, 이병진 선배 등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면서 “슛돌이 친구들의 매력이 정말 많다. 아이들 케어, 장비 관리 등을 하는데 슛돌이의 스태프라고 생각해달라”고 청했다.

“종국 형은 아이들 케어를 정말 잘한다”면서도 “아이들은 종국 형이 강한 걸 안다. 나한테는 아이들이 과감하게 행동하지만 종국 형한테는 그러지 않는다. ‘런닝맨’에서는 종국 형이 호랑이 같았다면, 슛돌이에선 꽃사슴 같은 모습이 나온다. 아이들을 정말 좋아하고 순수하게 바라보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병진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준 이강인 선수에게 감사하다. 1기부터 지금까지 함께 한 슛돌이의 산증인이 됐다”면서 “‘전국노래자랑’의 송해 선생님처럼 죽기 전까지 ‘슛돌이 아저씨’로 불렸으면 좋겠다. 아이들이 경기하고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을 재미있게 전달하겠다. 아이들은 똑같이 일곱 살인데 우리는 열다섯 살을 더 먹어서 힘들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축구스타 이동국(41·전북 현대 모터스)과 박주호(33·울산 현대 축구단) 등이 스페셜 감독으로 나선다. 슛돌이 3기 출신 축구선수 이강인(18·발렌시아)은 후배들의 멘토로 활약한다. 제2의 이강인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인가.

최재형 CP는 “이강인과 슛돌이 아이들이 한국 혹은 스페인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부상으로 한차례 취소됐는데 만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강인과 부모님이 슛돌이에 애정이 커서 아무것도 따지지 않고 도와주겠다고 해 정말 감사하다”면서 “이번에도 이강인 못지 않게 성장할 것 같은 아이가 있다”고 귀띔했다.

“사실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하면서 ‘엘리트 축구를 할까, 놀이로 접근할까?’ 고민했다. 절충해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정말 잘하는 친구들도 있지만, 슛돌이 1기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준 차범근 축구교실 아이들이 지금까지 축구를 하고 있을까 궁금하더라. 다른 길을 찾았다고 해도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이 프로그램을 하는 와중에 이강인 같은 선수가 나오면 좋겠지만, 여기에 너무 집중하고 싶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재능있는 친구들이 있다. 기대해달라.”

이날 오후 8시55분 첫 방송.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