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내 인생인데![동아광장/최인아]

최인아 객원논설위원·최인아책방 대표 입력 2019-12-28 03:00수정 2019-12-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직장서 의욕 없고 무력한 요즘 세대
우리는 왜 일을 하는가 질문 던져야… 겨우 대충 살다보면 나중엔 후회만
일할 수 있는 기회, 너무 값진 것… 애쓰고 노력한 것들은 결국 남는다
최인아 객원논설위원·최인아책방 대표
며칠 전 한 대학교수와 저녁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내가 질문했다. 사회에서는 밀레니얼 세대를 알려는 노력이 한창인데 혹시 요즘 학생들도 예전 선배들과 차이가 많이 나는가 하고. 그의 답은 이랬다. 대학에 들어오기까지 혹독한 준비를 한 세대인 만큼 자질은 매우 우수하다. 하지만 뭔가를 자발적으로 하려고 하지는 않아 안타깝다고. 그의 설명이 계속 이어졌다. 해도 안 된다는 생각이 드니까 노력을 최소한으로 하고, 그것이 가성비가 높다고 여긴다고. 직장인들도 비슷해 보인다. 면접 때는 뽑아만 주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던 사람들이 막상 입사 후엔 딴판이 되는지 선배 사원들은 이런 말을 전한다. 시키는 일을 할 뿐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친구, 적극적인 친구는 많지 않다고. 물론 그들에게도 이유가 있을 줄 안다. 의견을 내도 묵살되기 일쑤이고, 왜 하는지 알 수 없는 ‘쓸데없는’ 일을 하느라 야근과 주말 근무를 반복하다 보면 도무지 의욕이 나지 않는다고.

그래서일 거다. 요즘 기업에서는 이런 교육을 한다. ‘우리는 왜 일을 하는가?’ ‘일이란 무엇인가?’ ‘진정한 워라밸이란 무엇인가’와 같은 주제로 사원 교육을 한다. 우리 책방도 한 대기업의 교육을 맡아 1년 동안 진행했다. 기업이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아이디어를 내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지, 어떻게 혁신을 거듭해 그 분야의 리더가 될지 같은 주제 대신 사원들에게 일의 의미부터 교육하는 거다. 마치 책을 팔려고 보니 사람들이 책을 읽지 않아, 왜 책을 읽어야 하는지부터 설득하는 상황이라고나 할까.

생각해 보면 위에 언급한 학생과 직장인들에겐 공통점이 있다. 환경을 통제할 힘은 없는데 열심히 한다고 바뀔 것 같지는 않으니 노력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을 합리적 선택으로 여긴다는 공통점. 그런데 과연 그럴까? 그들은 중요한 질문 하나를 빠뜨린 것 같다. ‘처한 환경이 어떻든 그래도 내 인생인데 그렇게 지내도 괜찮은가’라는 질문 말이다. 지나가면 다시는 오지 않을 인생의 구간들을 그렇게 최소한의 노력만으로 살아도 괜찮은 걸까? 열심히 한다고 당장 월급이 오르는 것도 아니라는 데서 생각을 멈춘다면 그럴 수도 있겠다. 그런데 지금 다니는 그 회사에서 평생을 보낼 건가? 모르긴 해도 그렇지 않을 확률이 더 높지 않을까? 그렇다면 회사가 싫어서, 조직이 마땅치 않다며 겨우겨우 보낸 하루들은 어떻게 되는 걸까? 그렇게 보낸 5년, 10년은 나중에 어떻게 되는 걸까?

세상엔 돈으로도 살 수 없는 것들이 많은데 기업에서 일하며 누리는 기회야말로 그런 것 같다. 도전하고 시도해 볼 기회, 일을 통해 성장하는 기회, 다양한 동료들과 일하며 서로에게 배우는 기회, 자신의 아이디어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출시해 시장에서 직접 판단을 받아 볼 기회…. 활용하기로 들면 꽤나 많다. 그러니까 일의 대가로 월급만 가져가는 게 아니라 이 모든 걸 취하는 것이야말로 진짜 가성비가 높은 게 아닐까? 회사 일을 해주는 게 아니라 회사가 제공하는 기회를 활용해 나의 일을 한다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주요기사
일을 하다 잘못을 저지르면 책임을 진다며 자리에서 물러난다. 한데 나는 도통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이미 일은 다 저질러 엉망이 됐는데 사후에 그만두는 게 어째서 책임을 지는 것인지…. 그러다 알아차렸다.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야말로 강력한 벌이라는 것을. 일하며 시도해 볼 기회 그 자체로 큰 보상이라는 것을. 오랜만에 근사한 영화를 한 편 보았다.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 배우는 무려 로버트 드니로와 알 파치노, 조 페시, 하비 카이텔. 과연 명불허전이었다.

감독과 배우가 다 칠십, 팔십을 넘나드는 ‘올드 보이’인데 이들은 늘 차기작이 기대되는 ‘마스터’들이기도 하다. 하지만 모든 올드 보이가 이런 건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더는 얼굴 보이지 말고 물러갔으면 하는 이가 더 많다. 특히 우리 정치권에는. 그들이 이 영화를 보면 좋겠다. 그래서 다른 이보다 오래도록 기회를 누리려면 적어도 이런 ‘마스터피스’를 내놓아야 한다는 것을 알아차리면 좋겠다. 청년들은 앞이 안 보인다고 지레 숟가락을 놓는데 물러나야 할 사람들은 음식 앞에 달려드는 형국이니 세밑에 걱정이 많다. 그래도 애를 써 이 어려운 시기를 잘 통과하면 좋겠다. 내 인생이니까! 애쓴 것은 어디 안 가고 내게 남는 법이니까!
 
최인아 객원논설위원·최인아책방 대표

#밀레니얼 세대#워라밸#사원교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