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그린북서 8개월 만에 ‘부진’ 표현 삭제…靑 의식했나
더보기

정부, 그린북서 8개월 만에 ‘부진’ 표현 삭제…靑 의식했나

세종=주애진기자 입력 2019-11-15 17:13수정 2019-11-15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민석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이 15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브리핑실에서 11월 최근경제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 News1

정부가 매달 내놓는 경기진단에서 8개월 만에 ‘부진하다’는 표현을 뺐다. 그동안 ‘부진하다’는 평가는 수출과 투자에 국한된 표현이었는데 자칫 경제 전체가 부진하다는 오해를 부를 수 있다는 이유다. 청와대의 정책성과 홍보 독려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3분기(7~9월) ‘우리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이어져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 달 전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던 것과 비슷한 평가를 내리면서도 ‘부진’이라는 표현은 삭제했다.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이 등장한 기간은 올 4~10월 7개월로 2005년 그린북을 처음 발간한 이래 가장 길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경기가 바닥을 쳤다거나 그간의 경기 인식에 변화가 생긴 것은 아니고 수출과 투자에 특정한 표현을 경제 전반에 대한 부진으로 오해할 소지가 있어 더 정확한 용어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대외적으로 글로벌 교역과 제조업 경기 위축 등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하는 가운데 일본 수출 규제,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반도체 업황 회복시기 등 불확실성이 상존한다는 판단이다.


그린북에 따르면 9월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업생산은 각각 0.4%, 1.0% 늘어 증가세가 계속됐다. 고용은 10월 취업자가 41만9000명 늘어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반면 수출(10월 기준)은 글로벌 교역 위축, 반도체 업황 부진 여파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7% 감소해 3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수출 감소세는 11개월 연속 이어졌다. 건설투자(9월)도 작년보다 7.4% 줄었고, 설비투자도 감소폭(―1.6%)이 줄긴 했지만 여전히 마이너스였다.

경기 인식에 큰 변화가 없는데 정부가 ‘부진’이라는 표현을 뺀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한국 경제에 대한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보여달라”고 주문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는 관측도 나온다. 기재부가 이번 그린북 인쇄본의 종합평가에 나온 ‘반도체 업황 부진’이라는 표현을 ‘반도체 단가 하락’으로 급하게 바꾸느라 일일이 테이프를 붙여 수정한 점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싣는다. 결과적으로 이번 그린북에는 국제곡물 가격이나 미국 등 다른 나라의 경제 상황 외에 부진이라는 단어가 등장하지 않는다. 기재부 관계자는 “표현 변경은 며칠 전 결정된 것으로 청와대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