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사고 평균학비 年886만원… 민사고 2671만원 ‘최고’
더보기

자사고 평균학비 年886만원… 민사고 2671만원 ‘최고’

김수연 기자 입력 2019-10-07 03:00수정 2019-10-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42곳중 9곳 1000만원 넘어 지난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1년 평균 학비는 886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학교는 2671만 원이었다.

정의당 여영국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사고 연간 학비 현황’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 결산 기준으로 자사고의 학부모 부담금은 평균 886만 원이다. 학생 1인당 입학금(7만 원), 수업료(418만 원), 학교운영지원비(131만 원), 수익자부담경비(328만 원) 등을 합한 금액이다.

전국 자사고 42곳 중 9곳은 연간 학비가 1000만 원이 넘었다. 가장 많은 학비가 드는 자사고는 민족사관고로 연간 학부모 부담금이 2671만 원이었다. 다음으로 서울 하나고(1547만 원), 용인외대부고(1329만 원), 인천하늘고(1228만 원)가 뒤를 이었다. 전북 상산고(1149만 원), 경북 김천고(1136만 원), 현대청운고(1113만 원), 서울 동성고(1027만 원), 충남 북일고(1017만 원) 등도 1년 학비가 1000만 원이 넘었다.


학비가 가장 적은 자사고는 광양제철고로 569만 원이었다. 포항제철고(677만 원), 세화고(689만 원), 한가람고(694만 원), 세화여고(694만 원)도 자사고 중에서는 학비가 낮은 축에 속했다.

주요기사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자율형사립고#자사고#민족사관고#평균학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