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출신 안드레 에밋, 총격 사건으로 사망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9-24 09:41수정 2019-09-24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프로농구 전주 KCC에서 뛴 안드레 에밋(37·미국)이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괴한의 총격에 사망했다.

미국 CNN은 24일 “에밋이 23일(현지시각) 오전 댈러스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에밋은 자택 근처에서 차에 앉아 있다 다가온 두 명의 남성과 언쟁을 벌였고, 그중 한 명이 에밋을 향해 총을 쏜 뒤 달아났다.

에밋은 행인의 신고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현지 경찰은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에밋은 2015-2016시즌부터 3년간 KCC에서 뛰어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선수다. 정규리그 129경기에 출전, 평균 24.7점에 6.9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2015-2016시즌에는 KCC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고 외국인 선수상을 받았다. 시즌 베스트 5에 꼽히기도 했다.

에밋은 1982년생으로 미국 텍사스 공대 출신이다. 2004년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35순위로 시애틀 슈퍼소닉스에 지명됐다. NBA에서는 2004-2005시즌 멤피스 그리즐리스, 2011-2012시즌 뉴저지 네츠에서 총 14경기에 출전했다.

최근에는 ‘빅3’라는 미국 3대3 농구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었다.

에밋은 텍사스 공대 농구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는 ‘꿈은 실제로 존재한다(Dreams Really Exist)’라는 이름의 재단을 세워 어린이들을 돕는 일에도 앞장섰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