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차 혁명시대 평생직업능력 개발로 융합인재 양성[기고/임서정]
더보기

4차 혁명시대 평생직업능력 개발로 융합인재 양성[기고/임서정]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9월은 ‘직업능력의 달’이다. 산업과 기술의 발전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면서 동시에 노동자에게는 일자리 위기를 동반했다. 그럼에도 직업훈련제도가 태동한 1960년대부터 꾸준히 기술을 단련하고 국가 성장을 이끌어온 숙련 기술자들을 보면서 이들의 기술에 새 세대의 창의력을 더하면 직면한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 생긴다.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게 됐다. 2015년 최초로 4차 산업혁명을 미래 화두로 제시했던 세계경제포럼(WEF)은 지난해 ‘일자리의 미래’ 보고서에서 현재 기술만으로도 전 세계 일자리 3분의 2 중 30% 이상의 업무는 자동화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올해 자동화로 인해 전 세계 직업의 최소 14%가 사라질 위험에 처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위협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기술과 사람이 긴밀하게 연계된 초연결사회를 맞아 어느 때보다 융합인재의 필요성이 커졌다. 최근 미국 ‘미네르바 스쿨’과 프랑스 ‘에콜42’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실무교육과 학생의 자발적 실습으로 자연스럽게 역량이 개발되는 미래형 교육이 부각되고 있다. 직업훈련에서는 단일 공정, 단일 장비에 특화된 기술자들이 더 통합적인 시야를 가질 수 있도록 제품 설계부터 완성까지 전 단계의 숙련도를 높이는 실습장으로서 러닝팩토리 구축이 강조된다.

최근 국제노동기구(ILO)는 ‘2019 일의 미래 보고서’에서 각국 정부에 인간 중심의 세 가지 의제를 제시했다. 핵심은 인간의 능력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정부의 역할은 개인이 학교에서 직장으로, 이직하고 은퇴하기까지의 전환기에 평생교육·훈련을 보장하는 것이라는 얘기다.

주요기사

올 4월 정부는 국민의 평생직업능력개발을 위한 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훈련 기회를 대폭 넓히고 생애 단계별 직업능력개발 체제를 구축하면서 훈련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인프라를 개선하는 내용이다.

구체적으로는 내년 1월부터 ‘평생내일배움카드’(가칭)를 도입해 직업훈련의 포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기존 ‘실업자 내일배움카드’와 ‘재직자 내일배움카드’로 분리됐던 것을 통합해 훈련생 1인당 5년간 훈련비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산업현장과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직업훈련도 확대 운영한다. 민간 훈련 기관과 기업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훈련’을 확산하고 스마트제조,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같은 신산업 분야 고급 훈련도 적극 지원한다. 이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정부는 2020년 직업훈련 분야 예산안을 올해 대비 약 17%(3000억 원) 늘린 2조2917억 원으로 편성했다.

그러나 정부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인 만큼 정부와 민간의 교류·협력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인적자원개발 콘퍼런스’는 공공과 민간이 머리를 맞대고 미래를 준비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소중한 기회다. 이를 토대로 정부는 미래를 밝혀줄 직업능력개발 정책을 더욱 세밀히 다듬어 나가겠다.
#4차 혁명시대#일자리 위기#융합인재#평생내일배움카드#국제노동기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