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월 류현진, 떨치지 못한 악몽
더보기

9월 류현진, 떨치지 못한 악몽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방 콜로라도전 승리 못챙겨… 5이닝 못 채우고 3실점 강판
ERA 2.45… 2위와 0.08 차이
2회 투구 뒤 넘어져 우려 더해
류현진이 2회초 콜로라도의 선두타자 라이언 맥마흔을 상대로 투구한 이후 중심을 잃고 넘어지고 있다. MBC스포츠플러스 중계 화면 캡처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콜로라도의 경기. 다저스 선발 투수 류현진(32)은 2회 상대 선두 타자 라이언 맥마흔에게 9구째를 던지고 몸의 중심을 잃으며 앞으로 고꾸라졌다. 경기를 지켜보던 김병현 MBC 해설위원은 “밸런스가 무너진 것 같다”며 걱정했다. 류현진은 “땅을 잘못 밟았을 뿐이다”라고 일축했지만 체력 저하를 의심케 한 장면이었다.

류현진은 이날 4와 3분의 1이닝 동안 93개의 공을 던지며 6피안타 3실점을 기록했다. 볼넷은 4개로 이번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였다. 팀은 7-3으로 앞서 있었지만 류현진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해 13승 기회를 날렸다. 5회 류현진이 연속 안타를 허용했고 1사 1, 2루 위기가 이어지자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교체를 결정했다. 지난달 24일 뉴욕 양키스전(4와 3분의 1이닝 7실점), 30일 애리조나전(4와 3분의 2이닝 7실점)에 이어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5로 올랐다. 애틀랜타 마이크 소로카(2.53)에게 0.08 차로 추격당하며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수성이 불투명해졌다.

최근 부진을 떨치기 위해 등판 준비 과정에 변화를 줬지만 효과가 없었다. 평소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 류현진은 이번 등판을 앞두고 이례적으로 릭 허니컷 투수코치와 불펜 투구를 하며 투구 폼을 조정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지난달 30일 애리조나전이 끝난 뒤 “상대 타자들이 내 공에 적응한 것 같다”며 투구 전략 변화를 예고했지만 힘이 떨어진 직구와 밋밋한 변화구는 나아지지 않았고, 투구 수가 많아지자 난타당하기 시작했다.

체력 문제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부인했다. 류현진은 “투구 밸런스 문제다. 몸이 앞으로 쏠리는 느낌이 있다. 쉰다고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다. 제구를 바로잡는 게 우선이다”라고 설명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시즌을 완전히 마치기를 기대한다. 포스트시즌 전까지 재정비할 시간이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신뢰를 보냈다.

주요기사

다저스는 불펜진의 호투로 7-3 승리를 지켰다. 족 피더슨이 홈런 두 개로 활약한 다저스는 팀 홈런 250개로 내셔널리그 한 시즌 팀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류현진#콜로라도전#la 다저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