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링링’, 기록적 태풍 될 것”…강풍 피해 대비해야
더보기

“‘링링’, 기록적 태풍 될 것”…강풍 피해 대비해야

사지원기자 , 최예나기자 입력 2019-09-05 20:58수정 2019-09-05 2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링링'이 북상중인 5일 전남 목포항에는 천여척의 어선과 여객선,관공선들이 태풍을 피해 안전한 항구에 정박하여 무사히 태풍이 지나가길 기다리고 있다. 사진=박영철기자 skyblue@donga.com

13호 태풍 ‘링링’(홍콩에서 ‘소녀’를 부르는 애칭)이 6일 오후 제주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8일까지 한반도 전역을 강타한다.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0m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외출을 자제하면서 집안 창문과 각종 시설물을 꼼꼼히 살피는 대비가 필요하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20km 해상에서 시속 19km로 북진 중이다. 대만 인근의 따뜻한 바다에서 수증기를 흡수한 링링은 최대풍속 초속 47m, 강풍반경 370km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태풍이 북서풍과 만나 회전력이 강해지면서 당초 예상보다 태풍의 강도가 더 커졌다.

링링이 6일 오후 제주 남쪽 먼바다에 진입할 때도 강한 중형급 태풍을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최대풍속은 초속 45m로 약간 줄지만 강풍반경은 430km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7일 새벽부터 서해를 따라 빠르게 북상하면서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로 이날 밤 서울 등 수도권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5일 오후 제주도 먼바다를 비롯한 남부지방에 태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태풍특보는 7일까지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번 태풍은 특히 강풍 피해를 염두에 두고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2010년 곤파스, 2000년 쁘라삐룬처럼 바람과 관련한 기록을 세우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6~7일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최대풍속 초속 40~50m의 강풍이 몰아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초속 40m는 담장이 무너지고 전신주가 넘어질 위력이다.

주요기사

태풍으로 강풍이 불 때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반드시 나갈 상황이면 산간, 계곡 등 위험지역은 피해야 한다. 전신주나 간판 등 날아갈 우려가 큰 시설물에는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 실내에서는 깨지기 쉬운 물건 위주로 대비해야 한다. 고층건물의 경우 창문이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되도록 접속부에 테이프를 붙이면 좋다. 창문 전면에 신문지를 붙이면 창문이 깨져도 충격을 줄일 수 있다. 옥상과 베란다의 빨래, 화분 등은 미리 실내로 옮겨야 한다.

기상정보를 확인한 뒤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에는 가스를 차단해둘 필요가 있다. 건물이 파손될 경우 가스가 샐 수 있다. 농촌에서 논둑이나 물꼬를 점검하러 나가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행정안전부는 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태풍 지원체계 등을 점검했다. 6일 오후 9시부터 부산항이 운영을 중단하는 등 각 지방자치단체도 긴장하고 있다. 전북과 충남은 24시간 비상 근무체계에 들어갔다. 제주도교육청은 6일 관내 모든 학교가 오후 1시에 하교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모든 학교에 시설을 사전 점검하고, 학생들에게는 △저지대나 하천 주변 가지 않기 △도보 이동 중 휴대전화 보지 않기 등 안전수칙을 교육하라고 지시했다.

사지원기자 4g1@donga.com
최예나기자 ye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