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의사 96% “조국 딸 논문 철회·입학취소 해야”
더보기

전국 의사 96% “조국 딸 논문 철회·입학취소 해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4 10:49수정 2019-09-04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 10명 중 9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을 철회하는 것에 찬성했다”는 내용의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의혹에 대해 국내 의사 96%가 ‘해당 논문을 철회시켜야 한다’고 응답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조사는 의학논문을 써본 적 있는 전국 의사 2894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4일 오전까지 진행됐다.

대한병리학회 공식학술지에 조국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데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98.7%가 ‘전혀 타당하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 ‘타당한 일이다’가 0.6%, 0.7%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해당 논문에 대해 의학계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나에 대해 96%가 ‘해당 논문을 철회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논문이 유지돼야 한다’는 의견은 2.5%,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였다.

주요기사

이번 사태를 편법을 이용한 부정입시로 보는지에 대해선 94%가 ‘부정입시다’라고 답했다. 2.2%는 ‘부정입시가 아니다’, 3.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조국 후보자 딸의 부산대의전원 입학을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선 91%가 ‘입학 취소되어야 한다’고 답했으며, ‘취소되어서는 안 된다’ 2%, ‘잘 모르겠다’는 7%에 그쳤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논문은 신생아실 주치의를 해본 소아청소년과전문의가 아니고선 의사라도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하물며 고등학생이 인턴 2주 만에 논문 1저자가 될 만큼 기여했다고 하는 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