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합참 “북한 발사체 비행거리 약 230km·고도 30km…동향 감시 중”
더보기

합참 “북한 발사체 비행거리 약 230km·고도 30km…동향 감시 중”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16 12:37수정 2019-08-16 12: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오전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미상의 발사체는 약 230km를 날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과 8시 16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km, 비행거리는 약 230km, 최대속도는 마하 6.1이상으로 탐지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미 정보당국은 정확한 제원을 정밀 분석 중에 있으며,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참은 밝혔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