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임명 재가… 윤석열 검찰총장 25일부터 임기시작
더보기

文대통령 임명 재가… 윤석열 검찰총장 25일부터 임기시작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의회 무시 도 넘어” 반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59·사법연수원 23기·사진)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현 문무일 총장의 임기가 끝나는 25일 0시부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40분 윤 신임 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10일 문 대통령은 윤 총장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송부를 국회에 재요청했지만 국회는 끝내 청문보고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현 정부 들어 청문보고서 미채택 상태로 임명된 장관급 이상 공직자는 1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 위증 의혹 등을 이유로 사퇴를 요구해 왔던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 무시와 의회 모욕, 국민 모욕, 국민 무시가 도를 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야당은 18일 회동에서도 임명을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이 임명되면서 윤 총장보다 사법연수원 선배인 검찰 고위직들의 사퇴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사법연수원 21기인 김기동 부산지검장은 사의를 표명했다. 사법연수원 19∼21기 가운데 사퇴했거나 사의를 표명한 고위직은 8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윤석열 검찰총장#문재인 대통령#임명 재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