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노동신문 “판문점 북미회담 놀라운 사변”
더보기

北노동신문 “판문점 북미회담 놀라운 사변”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7-02 03:00수정 2019-07-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시 궤도 오른 비핵화 협상]文대통령과 3자회동은 한줄 소개 북한 매체들은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이 성사된 것에 대해 “(북-미 간)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이라고 보도했다. 북-미 정상이 의전과 경호를 최소화하고 ‘번개 만남’을 가진 것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노동신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하루 만에)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했다”면서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6년 만에 조미 두 나라 최고수뇌분들께서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서로 손을 마주 잡고 역사적인 악수를 하는 놀라운 현실이 펼쳐졌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시 월경에 대해서는 “미국 현직 대통령이 우리 영토를 밟는 역사적인 순간이 기록됐다”며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보여주었다”고도 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단독 환담과 회담이 진행됐다”면서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와 조미(북미) 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2월 하노이 노딜 충격 이후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재개한 것을 북한 주민에게 공식적으로 알린 것. 특히 이날 회담에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배석한 것이 이례적으로 북한 매체를 통해 확인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 매체들은 문재인 대통령까지 참여해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첫 3자 회동을 가진 것은 언급하지 않았다.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는 내용만 소개됐다.

관련기사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북한#김정은#판문점 3차 북미 정상회담#트럼프#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