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후지TV “文대통령 탄핵이 해법” 막말에 조국 “선넘었다”
더보기

日 후지TV “文대통령 탄핵이 해법” 막말에 조국 “선넘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9 11:51수정 2019-07-19 1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지TV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사진=유튜브 캡처

한국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일본 극우 성향 산케이 신문계열 후지TV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거론하는 등 도 넘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후지TV 히라이 후미오(平井文夫) 논설위원은 지난 17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유튜브 채널에서 “무너진 한일관계를 구할 길은 문 대통령 탄핵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히라이 논설위원은 “한국은 이제 와서 강제징용 판결을 번복할 수도 없고, 레이더 조사 문제를 인정할 수도 없고, 위안부 재단은 해산했다.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것도 없다. 있다면 문 대통령을 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을 넘었다”는 내용의 짤막한 글을 남겼다.


논란이 되자 후지TV는 FNN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내렸다.

주요기사

한편, 산케이신문과 후지TV는 최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의 배경과 관련해 뚜렷한 근거도 없이 ‘북한 관련설’을 잇따라 제기했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 “한국이 미국에 울며 매달리고 있다”라는 조롱성 사설을 게재하기도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