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언론들, 文대통령 지소미아 발언에 ‘관심’…“일본에 양보 촉구”
더보기

日언론들, 文대통령 지소미아 발언에 ‘관심’…“일본에 양보 촉구”

뉴시스입력 2019-11-20 11:11수정 2019-11-20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소미아 연장 위해 노력하겠다면서도 기존 입장 반복"

일본 언론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9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된 발언에 주목하며 주요 뉴스로 다뤘다.

20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전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문 대통령이 “마지막 순간까지 실효를 피하기 위한 노력을 일본과 계속하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를 단행한 일본을 비판하며 일본의 양보를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문은 “지소미아 종료를 둘러싸고 일본 정부가 재검토를 여러 번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고위 관리도 한국 측에 번복을 요구하고 있다”며 상황을 전했다.


NHK는 ‘문 대통령 “지소미아 연장은 일본의 양보 필요”’라는 제목의 기사로 문 대통령이 일본이 수출제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는 한국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NHK는 문 대통령의 “한국을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그것은 모순되는 태도이지 않겠는가”라는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또 지소미아를 종료해도 일본과의 안보 협력을 실시하겠다는 발언도 전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이 종료를 원하지 않는다면, 수출제한 조치와 함께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헀다.

지지통신 역시 문 대통령이 기존 한국의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마지막까지 일본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협정 종료 이유에 대해 일본이 “원인을 제공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사히 신문은 문 대통령의 ‘일본과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발언에 주목해 보도했다. 또 문 대통령이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지소미아가 종료해도 일본과 안보 협력을 계속하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산케이 신문은 문 대통령이 일본과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하면서도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일본을 비판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일본과 함께 노력하겠다면서도 “원인은 일본이 제공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특히 이번 대화가 질문 조정과 각본이 없는 대화였다며 국민과의 대화 자체에 주목하기도 했다. 신문은 청와대 관계자가 ‘출제 범위가 무한대인 시럼을 받는 것 같다’고 긴장감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