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아베 작년 평창서 한미훈련 연기놓고 일촉즉발”
더보기

“文대통령-아베 작년 평창서 한미훈련 연기놓고 일촉즉발”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영찬 前수석, 당시 상황 페북 공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 파커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9.25/뉴스1

윤영찬 전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공감능력 부족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수석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며 “일제강점과 분단으로 이어진 한반도의 비극에 대한 일본, 특히 아베 총리의 공감능력 부족이 원인을 제공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전 수석은 지난해 2월 9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직전 열렸던 한일 정상회담의 날섰던 분위기도 전했다. 당시 올림픽 이후로 한미 연합군사연습 연기가 결정된 것에 대해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한미 군사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주권의 문제이며, 내정에 관한 문제”라고 반박했다고 전해진 바 있다.

윤 전 수석은 “보통 이런 잔칫날에는 주변국 정상들이 주최국 정상을 격려하고 덕담을 주고받는 것이 상식적이지만 (아베 총리의 훈련 진행 발언으로) 그날의 분위기는 달랐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아베#윤영찬#한일 정상회담#한미 연합훈련#수출 규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