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北 해커, ‘이태원 중대본 보고서’ 위장해 공격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11: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구글 보고서 “악성코드 퍼뜨려”
가짜 가상화폐 사이트 유인도
북한 해킹 조직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보고서로 위장한 악성 문서를 한국인에게 유포하는 사이버 공격을 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또 다른 북한 해킹 조직은 가상화폐 거래 사이트를 복제한 가짜 사이트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악성코드를 퍼뜨렸다.

미국 구글 위협분석그룹(TAG)이 7일(현지 시간)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해킹 조직 APT37은 10월 29일 이태원 참사 발생 이틀 뒤 ‘2022.10.31 (06:00) 서울 용산 이태원 사고 대처 상황’이라는 문서 파일에 악성코드를 심어 퍼뜨렸다. 중대본 보고서 양식을 모방한 이 문서에는 한국 정부 기관을 상징하는 태극 문양이 찍혀 있고, 사고 개요와 인명 피해 규모 등이 세세히 적혀 있었다.

금성121, 레드아이즈 등으로도 알려진 APT37은 과거 인터넷 보안 취약점을 이용해 국내 대북 단체 및 국방 분야 관계자들을 공격해왔다. 이번 해킹도 마이크로소프트(MS) 인터넷 브라우저 익스플로러의 취약점을 노린 것으로 전해졌다. TAG는 “해킹 조직은 비극적 사고에 대한 대중의 광범위한 관심을 미끼로 이용했다”고 밝혔다.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킹 조직 ‘라자루스’는 올 6월 가상화폐 거래 사이트 ‘하스온라인’을 베낀 사이트 ‘블로스홀더’를 통해 악성코드 ‘애플제우스’를 유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 사이버보안업체 볼렉시티 보고서를 인용해 5일 보도했다. 사이트에 접속한 사용자들이 애플리케이션 전용 프로그램 등을 설치하도록 한 뒤 컴퓨터를 감염시키고 정보를 빼냈다. 해킹 피해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