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파업 피해 1조6000억… 화물차 이어 철도 가세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0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철도노조, 협상 결렬땐 오늘 파업
코레일 “운행률, 평소의 75% 유지”
민노총 “대정부 총력투쟁 나설 것”
정부, 유조차도 업무명령 본격검토
휘발유 바닥난 주유소 속출… 軍유조차 긴급 투입 1일 유조차(탱크로리) 집단 운송 거부가 8일째에 접어들며 재고가 
동이 난 주유소가 속출하자 정부가 군 탱크로리 등을 동원해 대체 수송에 나섰다.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 가격표에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품절’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위쪽 사진). 이날 오후 인천 중구 인천물류센터 차고지로 군 탱크로리가 
투입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휘발유 바닥난 주유소 속출… 軍유조차 긴급 투입 1일 유조차(탱크로리) 집단 운송 거부가 8일째에 접어들며 재고가 동이 난 주유소가 속출하자 정부가 군 탱크로리 등을 동원해 대체 수송에 나섰다.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 가격표에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품절’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위쪽 사진). 이날 오후 인천 중구 인천물류센터 차고지로 군 탱크로리가 투입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까지 파업 전선에 가세하며 산업계와 시민 피해가 커지고 있다.

코레일과 철도노조는 1일 오후 본(本)교섭에 나섰지만 교섭이 도중에 중단되는 등 늦게까지 협상을 벌였다. 철도노조는 노조원 2만2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파업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와 코레일은 파업에 대비해 대체 인력 등을 투입해 철도 운행률을 평시 대비 평균 75% 수준으로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일 화물연대 파업이 8일째로 접어들며 산업계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운송거부 7일간(11월 24∼30일) 전 산업분야 출하 차질 규모는 약 1조5908억 원으로 파악됐다. 업종별로 시멘트 976억 원, 철강 7313억 원, 자동차 3192억 원, 정유 4260억 원이다.

특히 정부는 유조차 운송기사(차주)에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검토하고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정유업계 피해가 확산되면 업무개시명령 추가 발동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산업부도 이날 실무회의를 열고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필요한 법적 요건 등을 사전 검토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운수종사자 여러분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시멘트업계 운수종사자 복귀는 이번 주말이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화물연대 비(非)노조원 등이 복귀하며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평시 대비 57%까지 올라섰다. 국토부 관계자는 “1일까지 425명에게 우편 송달을 마쳐 1차 현장조사에 따른 업무개시명령서 송달이 2일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운송거부 참여자에게 유가보조금 지급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이날부터 정부의 강경 대응에 맞서 본격적으로 ‘대정부 총력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공운수노조의 ‘대정부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시작됐고, 이후 3일 전국노동자대회, 6일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을 벌인다. 다만 전날 서울교통공사 파업이 하루 만에 끝난 것처럼 개별 노조 파업이 협상 타결로 이어지고, 업무개시명령으로 비노조원 복귀가 계속될 경우 투쟁 동력이 이어지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세종=서영빈 기자 suhcrates@donga.com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