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대학가 ‘中 백지시위’ 연대 움직임… ‘시틀러’ 사진-대자보 붙어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4: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유학생들, 中정부 방역정책 비판
국내 거주 중국인도 오늘 촛불집회
28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 중국의 봉쇄정책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에 독재자인 히틀러의 콧수염을 합성한 사진 등이 붙었다. 사진 출처 SNS28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 중국의 봉쇄정책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에 독재자인 히틀러의 콧수염을 합성한 사진 등이 붙었다. 사진 출처 SNS
중국 내에서 젊은층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에 항의하는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중국인 유학생 일부도 단체행동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학가에는 잇달아 대자보가 붙었고, 30일 모여 촛불집회를 하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28일 고려대 정경대학 후문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를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해당 대자보에는 ‘자유 중국(Free China)’, ‘자유냐 죽음이냐(Liberty or Death)’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시 주석 얼굴에 히틀러의 콧수염을 합성한 ‘시틀러’ 사진도 붙었다.

29일 중앙대 중앙도서관 인근 게시판에도 ‘이것은 나의 의무다(It‘s my duty)’ ‘잊지 말자(Don’t forget)’ 등의 문구와 함께 24일 중국 서부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린다는 내용의 포스터가 붙었다. 당시 우루무치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10명이 숨졌는데 봉쇄를 위한 설치물 때문에 진화가 늦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학생을 포함한 주한 중국인들은 30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촛불 추모집회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집회를 위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는 29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약 370명이 모였다. 해당 채팅방에서 한 중국인은 “중국인들은 더 이상 정부와 국가를, 공산당과 중국을 헷갈리지 말자”라며 중국 내 시위에 연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거주 중국인은 84만 명가량인데 현재까지 추모집회 동참 의사를 밝힌 이는 극소수인 상황이다.

한편 각 대학 익명 게시판에도 중국 정부 비판 시위를 지지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한 고려대 재학생은 대자보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큰 용기가 필요했을 텐데 대단하다”고 썼다.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최미송 기자 cm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