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환율 1440원 찍은 날… 토스증권 1298원에 환전 사고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어제 오후 25분간 ‘온라인 환전 오류’
“20만원 벌었다” 환차익 글 잇달아
토스증권 “손해 본 고객들 보상할것”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기며 연고점을 경신한 28일 토스증권의 온라인 환전 서비스에서 달러당 1200원대에 환전되는 일이 일어났다.

토스증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0분경부터 2시 15분경까지 토스증권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거래할 때 원-달러 환율이 1298원으로 잘못 적용됐다. 오후 2시 16분부터는 정상적으로 1440원 안팎의 환율이 적용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낮은 환율로 달러를 구매한 뒤 곧바로 되팔아 환차익을 봤다는 투자자들의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한 구매자는 “200만 원을 환전해 약 20만 원을 벌었다”고 글을 적었다.

토스증권 측은 “환전 서비스는 제휴 은행인 SC제일은행의 환율을 연동해 제공하는데 실제로 제일은행에서 낮은 환율로 거래가 이뤄졌다”며 “토스증권은 고객들의 차익에 대해서는 회수할 계획이 없고, 달러를 팔아 손해를 본 고객이 있을 경우 보상해 드리기 위해 인원 파악 중”이라고 했다.

제일은행은 “토스증권에 제공하는 환율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났다”며 “해당 사실을 확인한 직후 정상 정보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또 “토스증권 연계 환전 서비스에서만 오류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