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끝내줬다, 추신수… SSG 5연승 행진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전 9회말 2사 3-3 동점상황
김원중 포크볼 받아쳐 좌월 솔로 국내 무대 첫 끝내기 홈런 날려
키움은 9회초 두산 악송구에 역전, 9연승으로 선두 SSG과 승차 유지
슈퍼스타는 나서야 할 순간을 알고 있었다. SSG 추신수가 5일 안방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롯데전에서 한국 프로야구 첫 끝내기 홈런으로 팀의 5연승을 이끌었다.

추신수는 양 팀이 3-3으로 맞선 9회말 2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서 롯데 마무리 김원중이 던진 포크볼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SSG 선수가 올해 끝내기 홈런을 친 것도 이날 추신수가 처음이었다.

이 홈런은 이날 50번째 생일을 맞은 김원형 SSG 감독에게도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이 됐다. 김 감독은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라고 하는데 이 말을 오늘 추신수가 증명해준 것 같다”며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추신수가 홈런을 칠 때 문학구장에 퍼진 뱃고동 소리에 맞춰 환호한 이들 가운데는 정용진 구단주(신세계그룹)도 섞여 있었다. 정 구단주는 이날 경기 전 더그아웃을 직접 찾아 김 감독에게 생일 축하 인사를 전한 뒤 경기를 지켜봤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 씨와 둘째 아들, 딸도 홈런 순간 자리에서 일어나 메이저리그(MLB) 시절을 포함해도 1501일 만에 남편과 아버지가 터뜨린 끝내기 홈런을 축하했다. 추신수는 “직전 타석에서 잘 맞은 공이 잡혀 아쉬웠는데 관중석에서 딸이 ‘아빠 잘했다’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힘이 났다. 마음이 편안해져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홈런이 없었다면 선두 SSG는 2위 키움에 0.5경기 차로 쫓길 수도 있었다. 키움이 9연승을 달렸기 때문이다. 키움은 잠실 방문경기에서 두산에 1-2로 뒤진 채 9회초 2아웃을 맞이했지만 2사 만루 상황에서 이정후의 평범한 땅볼을 잡은 두산 2루수 강승호가 1루에 악송구를 하는 사이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송성문의 적시타로 9회에만 3점을 뽑은 키움은 두산에 4-3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양석환이 4회 2점포에 이어 9회 1점 홈런을 더하며 고군분투했지만 키움의 연승을 막지는 못했다.

대구에서는 3위 LG가 김현수, 문보경의 홈런 두 방을 앞세워 6위 삼성에 4-1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4연패에 빠졌고 올 시즌 아직 선발승이 없는 삼성 백정현(5이닝 2실점)은 시즌 9패째를 기록했다. 대전에서는 NC가 연장 승부 끝에 1-0 승리를 거두며 최하위 한화를 5연패에 빠뜨렸다. KT와 KIA가 맞붙을 예정이던 광주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