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김진태 “대학까지 무상교육 단계 추진”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방선거 D―5 강원지사 후보에게 듣는다]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
26일 강원 원주시 캠프 사무실에서 만난 국민의힘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 김 후보는 “인구소멸위험지역부터 단계적으로 ‘대학까지 무상교육’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태 후보 제공
“지난 강원도정은 ‘잃어버린 12년’이다.”

국민의힘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는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끈 도정은 ‘평화’ 구호만 외쳤을 뿐 평창 올림픽 이후 발전 방향을 새로 수립하는 데 실패했다. 12년 동안 지지부진했던 강원도 발전을 위해 이제는 바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당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됐다가 기사회생했다.


“앞이 깜깜했다. 재심 청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지만 힘들 때 지켜온 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건 상상하기 힘들었다. 기적적으로 회생한 건 모두 강원도민 덕분이다.”

―대표 공약을 말해 달라.

“경제특별자치도 완성을 통한 권역별 미래 성장전략 추진이다. 춘천은 한국은행 등 공공기관 이전과 GTX(광역급행철도)-B노선 춘천 연장을 통해 명실상부한 행정중심 수부도시로 키우겠다. 원주는 부론국가산업단지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유치해 산업경제 중심도시로 발전시키고 싶다. 강릉은 도청 제2청사와 경포호 국가정원 지정으로 제2행정중심도시 겸 글로벌 관광의 메카로 만들 생각이다.”

―도청사의 춘천 캠프페이지(옛 미군기지) 이전을 재검토하겠다고 했는데….

“도청 신청사 부지는 춘천이라는 입장이 확고하다. 하지만 캠프페이지는 안 된다는 것이다. 캠프페이지는 시민공원으로 만들 계획이 있는데 도청사 이전 결정으로 큰 혼란이 왔다. 신청사 부지는 몇몇 사람이 밀실에서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

―강원도는 인구 감소가 특히 심각하다.

“일자리, 교육, 복지를 수도권과 대등한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 먼저 공공기관과 기업을 유치해 일자리를 늘리겠다. 접경지역 등 인구소멸위험지역부터 ‘대학까지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도내 대학 육성, 국제 중고교 유치에도 나서겠다. 만 10세까지 육아기본수당을 지급하는 등 아이 기르기 좋은 강원도를 만들기 위한 복지정책과 의료 인프라 확충에도 힘쓰겠다.”

―여론조사에서 다소 앞서는 모습인데….

“긴장을 풀 때가 아니다. 끝까지 겸손한 자세로 발로 뛰는 것보다 더 큰 전략이 있겠나 싶다. ‘12년 만의 변화’라는 메시지를 부각하는 데 주력하겠다. 반드시 도정을 바꿔서 새로운 강원도를 만들어야 한다.”

김진태 후보 프로필
△출생일: 1964년 10월 13일 △출생지: 강원 춘천
△학력: 서울대 법대 공법학과 졸업
△주요 경력: 19·20대 국회의원, 춘천지검 원주지청장, 대검 조직범죄과장

원주=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