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바이든, 문재인과 10분간 전화통화…“文은 ‘좋은 친구’”

입력 2022-05-21 20:04업데이트 2022-05-21 20: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약 10분간 이뤄졌다. (문 전 대통령측 제공) 2022.5.21/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약 10분 동안 전화 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문 전 대통령과 회동 가능성에 대한 관측도 있었지만 통화로 대신한 것이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저녁 문 전 대통령과 (전화로) 얘기를 나눴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재임 기간 보여준 긴밀한 파트너십과 동맹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이날 “문 전 대통령은 (경남) 양산 사저에서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 동안 방한 중인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1차관이 배석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했고 퇴임 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되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 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불렀다고 윤 의원은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약 10분간 이뤄졌다. (문 전 대통령측 제공) 2022.5.21/뉴스1
문 전 대통령은 또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라고 말하자,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양 측은 ‘서로 내외 간의 각별한 안부를 교환하고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면서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방한 전인 18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의 면담은 현재로서 예정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문 전 대통령의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지 못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수영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