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삼성전자 ‘소년 개미’ 35만명… 1년새 3배로

입력 2022-05-05 03:00업데이트 2022-05-0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작년말 기준… 전체 주주의 7% 차지
1인 평균 41주, 277만원 상당 보유
‘대장주’인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소년 개미’들이 35만 명을 넘어서 역대 최대로 집계됐다. 1년 새 3배 이상으로 늘었다. 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20세 미만 주주는 35만8257명으로 역대 최대였다. 2020년 말의 3배, 2019년 말의 20배로 불었다.

삼성전자의 20세 미만 주주는 전체(506만6466명)의 7.07%였다. 전체 발행 주식의 0.25% 수준인 1483만4499주를 보유했다. 1인당 평균 보유 주식은 41주다. 3일 종가(6만7500원) 기준으로 1인당 평균 약 277만 원을 가진 셈이다.

삼성전자 미성년 주주들이 늘어난 건 2020년부터 주식 투자 열풍으로 투자 연령대가 낮아졌기 때문이다. 일찍이 주식 투자에 눈뜬 10대와 자녀 명의로 계좌를 개설해 주식을 증여한 부모들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주식에 투자할 땐 연령 제한이 없지만 미성년자가 주식 계좌를 개설하려면 부모나 법정대리인 동의가 필요하다.

‘소년 개미’들의 증권사 계좌 수도 크게 늘었다. 올해 4월 말 기준 한국투자증권의 미성년자 주식 계좌 수는 16만3000개로, 2019년 말에 비해 232.7% 늘었다. 이들이 굴리는 주식 규모도 커지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미성년 계좌의 주식 잔액 규모는 4월 말 기준 6186억 원으로 2019년 말에 비해 38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부모 세대(30, 40대) 계좌의 주식 잔액 증가율은 189.7%였다.

지난해 초부터 올해 3월 말까지 미성년 주식 계좌의 수익률은 1.51%였다. 30, 40대(―0.64%)보다 높았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자녀 계좌는 장기 투자 성격이 강해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