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벤츠, 올해 SUV ‘EQB’ 등 전기차 3종 출시

입력 2022-01-27 03:00업데이트 2022-01-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기 세단 ‘더 뉴 EQE’도 선봬
전동화-디지털 전환-ESG 실현 속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 신형 전기자동차(EV) 3종을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다. 벤츠는 지난해 7만6512대를 팔아 6년 동안 수입차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1위를 차지했다. 왕좌를 수성하기 위한 전략으로 올해는 전동화와 디지털 전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가치 실현에 더 속도를 낼 계획이다.

26일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EV 신규 라인업으로 추가된 모델은 패밀리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QB’(사진)와 비즈니스 전기 세단인 ‘더 뉴 EQE’이다. 이번에 새로 나오는 벤츠의 EV 전용차들로 각각 3월 말과 2분기(4∼6월) 중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벤츠의 하이퍼포먼스 브랜드인 AMG가 기존 더 뉴 EQS를 고도화한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를 올해 안에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전기차 신규 등록 대수가 처음으로 10만 대를 넘는 등 최근 성장세가 가파른 국내 EV 시장에서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전략이다. 벤츠코리아는 전기차 외에도 △더 뉴 CLS(부분변경 모델) △더 뉴 C 클래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이상 완전변경 모델) 등 내연기관 신차도 1분기(1∼3월) 중 라인업에 추가할 방침이다.

벤츠코리아는 ‘벤츠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도 3월에 출시하며 디지털 고객경험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전화나 웹사이트를 통해서만 가능했던 서비스센터 예약을 앞으로는 앱으로도 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온라인 예약률을 지난해(13%)해보다 2배 가까이로 끌어올린다는 게 벤츠 코리아가 내세운 목표다. 또 ESG 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자동차 전문 인재를 육성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만들고, 국내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