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송영길 “멸공 외치다 6·25 남침 빌미” 발언 논란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3: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겨냥 “긴장 조성말라” 비판
국민의힘 “北의 ‘남침유도설’ 논리
여당대표 왜곡된 역사관 부끄러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사에서 열린 제8차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2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이승만 대통령이 준비도 없이 북진통일, 멸공통일을 외치다가 6·25 남침의 핑곗거리만 제공했던 역사의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국민의힘은 “북한이 주장하던 ‘남침유도설’과 무엇이 다르냐”고 맹폭했다.

송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윤 후보의 선제타격 발언에 대해 “전시작전권 회수, 군사위성 등 정찰자산의 뒷받침도 없을 뿐 아니라 군사 긴장 고조로 주가 하락, 외국인투자가 철수 등 큰 경제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시작전권 회수도 반대하면서 선제폭격론을 주장하는 국민의힘과 윤 후보에게 쿠바 미사일 위기를 다룬 ‘1962’이란 책을 선물로 보내겠다. 바쁘더라도 꼭 일독을 권한다”고 적었다.

송 대표는 최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재개할 수 있다고 밝힌 북한을 향해서도 “절대로 레드라인을 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당선시켜 주시면 당선자와 상의해 즉시 미국을 방문해 돌파구를 찾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집권여당 대표의 왜곡된 역사관, 국가관이 부끄럽다”며 “6·25전쟁 원인을 우리가 제공했다는 식으로 막말을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장영일 선거대책본부 상근부대변인도 23일 논평을 내고 “군사적 긴장 고조와 경제 위기는 북한의 핵·미사일 등 도발이 원인”이라며 “대한민국 정치인이라면 윤 후보의 북핵·미사일 공격 대비 발언이 아니라 북한의 위협부터 경고하고 나서는 게 상식”이라고 맞받았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