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광주 학동 참사’ 입찰비리 혐의…현대산업개발 임원 구속영장

입력 2022-01-13 17:38업데이트 2022-01-13 21: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산업개발이 진실 규명에 적극 협조하고 유족과 부상자들에 대한 구체적 피해 회복 방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경찰이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입찰 과정에서 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HDC현대산업개발 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해 6월 지상 5층짜리 건물 철거 도중 붕괴가 일어나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광주경찰청은 13일 학동4구역 철거공사 입찰 예정가격을 업체에 사전에 알려준 혐의(입찰방해)로 현대산업개발 임원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로부터 예정가격을 넘겨받은 철거업체 대표 B 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20년 9월 학동4구역 재개발 조합장의 부탁을 받고 B씨에게 입찰예정 가격(68억여 원)을 미리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경찰은 A 씨의 금품 수수 정황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B 씨도 경찰 조사에서 “금품을 제공하진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A 씨의 상사였던 임원 C 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현재 C 씨는 붕괴 사고가 일어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시행사 대표인데, 이 시행사는 현대산업개발 계열사이기도 하다. 경찰은 C 씨가 학동4구역과 화정아이파크 공사에 모두 관여한 만큼 붕괴 사고와 연관성이 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학동4구역 붕괴사고 발생 7개월 만에 구속영장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 “증거를 확보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