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 청계천에 ‘자율주행버스’ 달린다

강승현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자율주행 비전 2030’ 공개
내년부터 서울 도심에서 첨단 기술을 적용한 ‘자율주행차’를 볼 수 있게 된다. 강남에는 자율주행택시가 다니고 청계천을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도 4월 운영을 시작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자율주행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시는 자율주행차를 도심 대중교통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2026년까지 모두 1487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 2026년 자율주행버스 대중화

시에 따르면 내년 4월 청계천 일대에는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 2대가 운행한다. 경복궁, 창경궁, 광장시장, 동대문 등 4.8km 구간을 통과하는 버스로 최대 11명까지 탈 수 있다. 하루 24회 운행으로 연간 9만 명 정도가 이용할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버스 안에는 보행자 사고 등 돌발 상황 등에 대비해 운전기사도 함께 탄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뿐 아니라 서울을 찾는 관광객들도 자율주행버스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며 “이용객 추이를 지켜본 후 운행 대수를 더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시는 2026년까지 자율주행버스를 주요 대중교통 수단으로 정착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3년에는 자율주행 노선버스(홍대∼종각∼흥인지문) 시범운행을 시작한다. 그 이듬해에는 도심과 부도심을 연결하는 장거리 운행 심야 자율주행버스 노선을 추가한다.

△여의도∼도심∼도봉(24.6km) △수색∼도심∼상봉(23.8km) △구파발∼도심∼강남(24.6km) 등의 노선이 포함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취약 시간인 심야시간대를 중심으로 장거리 운행 자율주행버스를 2026년까지 100대 이상으로 확대해 시민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 자율주행 택시·청소차 등도 운행

‘자율주행 시범지구’로 운영되고 있는 마포구 상암 일대에서는 이달 말부터 자율차 운행을 시작한다.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부르는 수요 응답형 자율차(승용차) 등 6대가 유상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강남(2022년), 여의도(2023년), 마곡(2024년) 등도 자율주행 시범지구로 차례로 지정해 자율차 운행 지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특히 강남 지역에선 내년 초 자율주행택시(로보택시)를 선보인다. 이 밖에 순찰·청소·제설 등 공공서비스 분야에도 자율주행차를 도입한다.

서울 전역에서 자율주행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도 나선다.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인 정밀 도로 지도를 제작하고 도로 함몰, 공사 등 도로 위 현재 상황과 위험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해 지도에 보여주는 오픈 플랫폼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차의 안전한 도심 운행을 위해 모든 신호교차로의 교통신호 정보 등을 디지털화해 0.1초 단위로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26년까지 서울시내 2차로 이상 모든 도로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서울은 자율주행 도시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자율주행 준비 현황은 세계 7위 수준으로 선두권이다.

오 시장은 “자율주행 인프라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해 2026년까지 서울을 세계적인 자율주행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며 “2030년 서울은 보행자와 자전거, 물류로봇이 도로를 공유하는 도시이자 자율주행 표준모델 도시로 기억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서울시#청계천#자율주행버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