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취미용 소형 모터사이클 ‘몽키125’ 출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27 11:03수정 2021-09-27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혼다코리아가 레저 및 취미용 소형 모터사이클 ‘몽키125’를 27일 출시했다.

혼다 몽키는 약 60년의 오랜 역사를 지닌 모델로 ‘마음껏 놀고 즐기고 싶은 마음’을 나답게 연출할 수 있는 모터사이클을 지향한다. 1961년 건설된 일본의 모터스포츠 테마파크인 ‘다마 테크’에서 사용할 놀이기구를 염두에 두고 개발된 작은 사이즈의 이륜차가 시초다. 1967년에는 공도 주행용 50cc 엔진을 달고 일본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이후 모델 체인지를 거쳐 5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고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2018년에 ‘누구나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모터사이클’을 콘셉트로 125cc 엔진을 탑재한 ‘몽키125’가 탄생했다.

몽키125는 오리지널 몽키의 콤팩트하면서도 귀여운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세련된 디테일을 갖춘 개성 넘치는 뉴트로 스타일로 진화했다.

혼다 모터사이클 역사에 있어 그 의미와 가치를 인정받은 모델에만 부여하는 클래식 윙 엠블럼이 장착됐고, 사이드 커버에는 감각적인 몽키 로고를 부착해 몽키125만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또한 다양한 크롬 도금 부품과 업 머플러는 세련된 감각을 선사하며 두툼하고 안락한 시트로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면서 라이딩 포지션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기사
또한 디지털 풀 LCD 원형 미터를 통해 속도, 주행 기록 등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하단부에는 ABS, 하이빔, 방향지시등, PGM-FI 경고등, 중립 인디케이터가 배치돼 있다. 모든 등화기류에는 LED 라이트를 채용해 시인성을 향상시켰다.

몽키125는 125cc 공랭식 단기통 엔진과 5단 매뉴얼 트랜스미션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기어비를 더욱 분산시켜 주행성을 개선하면서 최고출력 9.4마력, 최대토크 1.1kg∙m을 실현한다. 새로운 환경 규제인 유로5를 완벽히 만족시키면서도 전자제어 연료 분사 장치와 마찰저감 기술을 통해 70.5km/ℓ(60km/h 정속 주행 시)의 압도적인 연비 효율을 제공한다.

운동 성능 향상을 목표로 한 차체 설계를 적용해 몽키만의 실루엣을 강조하면서도 직진 안정성, 코너링, 험로 주행, 풀 브레이킹 등 각종 상황에서의 컨트롤 성능을 확보했다. 도립식 프런트 서스펜션과 트윈 리어 서스펜션을 통해 노면으로부터의 충격을 완화하고 승차감을 향상시켰고, IMU(관성측정장치) 기반의 ABS를 채용해 안심할 수 있는 제동 성능을 실현한다.

혼다코리아는 몽키125 출시를 기념해 수도권 두 곳에 특별한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모터사이클 중심의 패션 및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데우스 엑스 마키나’ 플래그십 스토어(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17길 19-12)에서 몽키125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11월 이후부터는 데우스 엑스 마키나만의 스타일로 커스터마이즈된 몽키125가 차례로 전시된다.

또 10월 2일부터 17일까지는 양평 만남의 광장 휴게소(경기 양평군 양서면 경강로 954)에서도 토·일요일에 한해 전시 부스를 운영 예정이다.

이지홍 혼다코리아 대표는 “누구나 쉽게 다루고 즐길 수 있는 몽키125는 모터사이클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와 가치를 제공하는 모델”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몽키125와 함께 기쁨과 감동,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22년식 몽키125는 레드와 블랙 총 2가지 색상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479만 원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