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웰컴 투 숭례문” 국제 자선콘서트 문 열다

이기욱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열린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숭례문 야경 배경 ‘PTD’ 선보여
뉴욕-파리 등 주요 도시서도 공연
로페즈-엘턴 존 등 톱스타 참여
26일 열린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에 참여해 서울 숭례문을 배경으로 첫 무대를 장식한 방탄소년단. 뉴시스
방탄소년단(BTS)이 26일 국제 자선 콘서트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의 시작을 열었다.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는 국제자선단체 ‘글로벌 시티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분배, 기후변화, 빈곤문제 등 세계적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개최한 대규모 자선 콘서트. 24시간 동안 유튜브로 생중계된 이 콘서트는 미국 뉴욕,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나이지리아 라고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등 주요 도시에서 최정상 음악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웰컴 투 서울, 코리아”를 외치며 등장한 BTS는 서울 중구 숭례문의 야간 경관을 배경으로 설치된 무대에서 사전 녹화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공연을 선보였다. 화려한 조명이 비치는 숭례문과 한국 전통 문양이 그려진 무대는 BTS의 공연과 조화를 이루며 눈길을 끌었다. 곡 후반에는 40명의 댄서가 무대 앞으로 등장해 BTS와 함께 ‘즐겁다’ ‘춤추다’ ‘평화’를 뜻하는 국제수어를 활용한 안무를 선보였다. BTS는 숭례문 앞 대로를 누비며 펼친 ‘버터(Butter)’ 공연도 준비했다. 숭례문과 서울의 야경이 돋보이는 이 무대는 영국 BBC를 통해 별도로 공개됐다.

6만여 명의 관객이 모인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노래를 부르는 빌리 아일리시.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유튜브 캡처
6만여 명의 관객이 참여한 뉴욕 센트럴파크 공연에서는 제니퍼 로페즈, 빌리 아일리시, 콜드플레이 등이 나섰다. 이날 콜드플레이는 BTS와 협업해 24일 발표한 신곡 ‘My Universe’의 무대를 진행했다. BTS는 이 곡의 한국어 가창은 물론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BTS는 무대 뒤편의 스크린에 홀로그램으로 등장해 콜드플레이와 함께 시공간을 초월한 무대를 만들었다. 보컬 크리스 마틴은 신곡의 한국어 가사를 직접 소화했다. 15년 만에 재결합한 힙합 그룹 푸지스도 무대를 선보였다. 뉴욕 공연의 피날레는 전설적 포크 듀오 사이먼 앤드 가펑클의 폴 사이먼이 장식했다.

프랑스 파리 샹드마르스 광장에서 공연하고 있는 엘턴 존.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유튜브 캡처
파리에서도 2만여 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콘서트가 진행됐다. 엘턴 존과 에드 시런, 블랙아이드피스 등이 에펠탑을 둘러싸고 있는 샹드마르스 광장에서 공연을 선보였다.

주요기사
2008년 전 세계 빈곤 퇴치를 목표로 설립된 글로벌 시티즌은 앞서 5월 제니퍼 로페즈 등 팝스타들이 출연해 백신 공유를 촉구하는 자선공연 ‘백스 라이브(Vax Live)’를 진행했다. 지난해 4월에는 롤링스톤스, 빌리 아일리시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집에서 실내복 차림으로 참여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온라인 합동 콘서트 ‘무관객 콘서트’를 열었다.

이기욱 기자 71wook@donga.com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국제 자선콘서트#bt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