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바울, 세계 1위 업어치고 銅… 韓 유도 첫 메달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우 銀 이어 2연속 메달
안바울(27·남양주시청·사진)이 화끈한 업어치기로 2020 도쿄 올림픽 한국 유도 첫 메달을 선물했다. 세계 랭킹 3위 안바울은 25일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66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1위 이탈리아의 마누엘 롬바르도(23)에게 경기 시작 2분 18초 만에 화끈한 업어치기 한판승을 거두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에 이어 연속 메달을 안았다.

준결승에서 조지아의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28)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 끝에 모로 떨어뜨리기 절반 패를 당한 안바울은 한동안 매트 위에서 엎드린 채 일어나지 못했다. 깊은 충격에도 다시 도복을 고쳐 입은 안바울은 앞서 2전 전패로 열세였던 롬바르도에게 자신의 주특기인 업어치기를 성공시켰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부모님 권유로 유도를 시작한 안바울은 대학교 3학년 때 60kg급에서 66kg급으로 체급을 바꾼 뒤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016년 리우 은메달에 이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금메달로 경량급 간판스타가 됐지만 병역특례 봉사활동 서류 조작이 드러나면서 2019년 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기도 했다. 진천선수촌 퇴촌 처분으로 선수 생활의 위기를 맞기도 했다. 여전히 그 이야기가 나오면 ‘반성’만 이야기한다. 경기 뒤 안바울은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이며 “주위에서 믿어주는 분들이 많았던 만큼 반성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남자 60kg급에 출전한 김원진(29)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프랑스의 뤼카 음케제에게 연장 승부 끝에 지도 3개를 받아 반칙패했다. 1월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아버지 영전에 메달을 바치겠다는 약속은 다음을 기약했다.

주요기사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올림픽#안바울#한국유도#남자유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