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예약 3시간 또 먹통, 국민 분통

조건희 기자 , 김소영 기자 , 이지윤 기자 , 이지운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4차 유행]이틀전 예약 못한 55~59세 168만명
어제 저녁 재개했지만 혼란 되풀이… 14일 신규확진 1615명 또 최다
사과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50대 사전 예약 관련 브리핑에 앞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정 청장은 “55∼59세 예방 접종 예약이 조기 마감된 것과 관련해 사전에 충분한 안내가 이루어지지 못해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접종 계획 수립과 대국민 소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뉴스1
50대 후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14일 재개됐지만 신청자가 몰리자 또다시 시스템 오류가 발생했다. 이틀 전 ‘조기 마감’ 때와 똑같은 상황이다. 접종도 아닌 예약 단계부터 혼란이 반복되자 대상자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후 8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을 통해 55∼59세 168만 명을 대상으로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12일 모더나 백신 부족으로 15시간 30분 만에 ‘선착순 마감’한 지 이틀 만이다. 하지만 접속자가 몰리면서 또다시 시스템은 ‘먹통’이 됐다. 접속을 시도해도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만 나왔다. 겨우 연결된 화면에는 접속 예상시간이 100시간 이상, 대기인원은 40만 명 이상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은 3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전 10시 브리핑에서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10시간 만에 똑같은 상황이 일어났다.

4차 대유행은 걷잡을 수 없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1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615명. 하루 만에 500명 가까이 늘었다. 서울에서만 638명이 나왔다. 이는 정부 예측치보다 2주 이상 빠른 것이다. 앞서 정부는 12일 “현재 확산세가 이어지면 확진자가 7월 말 1458명, 8월 중순 2331명이 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전파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의 감염률이 최근 2주 새 7배로 치솟으며 그 예측은 일찌감치 빗나갔다.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늘면서 정부는 15일부터 비수도권 대부분 지역의 거리 두기를 2단계로 상향한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효과는 빨라야 1, 2주 후에나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진 확진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백신 1차 접종이 진행되면 7월부터 마스크를 벗는다든가 (하는 정부의) 약속이 있었다”면서 “잘못된 경각심 완화 신호 때문에 고통스러운 상황을 맞게 한 것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우왕좌왕하는 정부 대처가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1년 넘게 이 사태를 겪고도 학습 효과가 없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55~59세 추가예약 또 차질… “정부 이런식 예약진행 너무 괘씸”

정부의 예고 없는 ‘선착순 마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을 하지 못했던 55∼59세의 예약이 14일 오후 8시 재개됐다. 12일 조기 마감 후 이틀 만이다. 하지만 또다시 많은 사람이 몰리며 추가 예약도 3시간 가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50∼54세의 접종 날짜도 예정보다 1주 후로 미뤄지는 등 거듭되는 혼란에 “정부의 접종 계획을 믿을 수 없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 예약 재개했지만…‘대기 인원 40만 명’

1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사이트 화면에 예상 대기시간이 118시간, 앞선 대기자가 42만 명으로 표시돼 있다. 이날도 시스템 접속이 지연되며 이틀 전 시스템 먹통 현상이 반복됐다. 질병관리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50대 접종은 고령층, 사회필수요원, 환자 등을 제외한 3분기(7∼9월) 일반 국민 대규모 접종의 ‘신호탄’이었다. 접종 인원이 743만 명에 달한다. 하지만 백신 접종도 아니라 예약에서부터 완전히 꼬여 버렸다.

정부는 이날 오후 8시부터 12일 백신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 168만 명의 백신 접종 예약을 재개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막혔다. 이날 오후 8시에 예약 사이트에 접속하자 ‘네트워크 연결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라는 화면이 나오며 접속이 불가능했다. 접속에 성공한 경우도 대기 인원이 40만 명에 이르고, 대기 시간이 100시간을 넘어가기도 했다. 이날 오전 10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재발 방지’를 밝힌 지 10시간 만에 같은 상황이 재연된 것이다. 접속 차질은 3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재개 시간에 맞춰 ‘클릭 전쟁’을 벌인 접종 대상자들은 불만을 쏟아냈다. 12일 아버지 대리예약에 실패한 뒤 이날도 진땀을 흘린 황모 씨(28)는 “호언장담했는데 본의 아니게 불효자가 됐다”며 “이런 식으로 예약을 진행하는 정부가 너무 괘씸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모 씨(58)는 딸과 함께 집에서 1시간 동안 스마트폰과 컴퓨터에 매달린 끝에 예약 ‘재수’에 겨우 성공했다. 한 씨는 “빨리 백신을 맞고 싶을 뿐인데 정부가 왜 이렇게 일을 처리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오후 9시경 “서버 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사례가 발생해 네트워크 안정화 중”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예약 재개 시작 전 예약이 됐다는 황당한 주장도 나왔다. 경기 용인시에 사는 A 씨(58·여)는 “오후 7시 반에 접속했더니 예약 창이 열려 신청했다. 확인 문자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오후 7시에 예약에 성공했다”는 등의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정부는 이날 “50∼54세 접종을 일주일 미룬다”고 밝혔다. 당초 다음 달 9∼21일인 이 연령대 접종은 다음 달 16∼25일이 됐다. 50대 접종이 끝나면 20∼40대가 구분 없이 백신 예약에 나서 혼란이 더 심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8∼49세 중 일부는 8월에 접종하고 상당수가 9월에 접종을 할 예정이다.

○ “백신 수급 해결 안 되면 같은 혼란 반복”

5월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중단과 6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족에 이어 이번 ‘모더나 예약 중단’ 사태까지 연이어 반복되는 혼란의 배경에는 백신 공급의 불확실성이 있다.

당초 방역당국은 이번에 55∼59세 약 352만 명분의 백신을 다 공급받을 수 있다는 전제하에 접종 계획을 세웠지만, 7월 마지막 주 모더나 공급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예약을 다 받은 뒤 백신 부족으로 접종을 못 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당국은 예약을 일시 중단했다. 결국 비판이 거세지자 예약을 다시 받는 대신 접종 일정을 뒤로 미루는 방안을 선택한 것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결국 문제는 백신 수급”이라며 “모더나 물량이 처음 계약한 만큼 충분히 들어왔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도 향후 도입되는 백신 물량을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다. 정 청장이 “3분기 중 도입되는 모더나 백신 물량은 50대 연령층이 1, 2차 접종을 모두 받을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규모”라고만 밝혔다. 다만 동아일보 취재에 따르면 9월이 되어야 이들의 1, 2차 접종을 모두 할 수 있는 분량이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만약 주별 백신 도입 일정에 변동이 생기면 혼란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50대 초반의 경우 예약 시간을 연령별로 세분하기로 했다. 53, 54세는 19일 오후 8시∼20일 오후 6시, 21일 오후 8시∼24일 오후 6시 예약이 가능하다. 50∼52세는 20일 오후 8시∼24일 오후 6시 예약할 수 있다. 앞으로 ‘마스크 5부제’처럼 예약 인원을 요일별로 분산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퇴근이 늦은 직장인들을 위해 오후 6시 이후에도 백신 접종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은 의료계와 협의 중이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백신예약#먹통#국민 분통#신규확진#추가예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