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벌써 32호… 아시아선수 신기록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쓰이 기록 81경기 만에 넘어서
13일 올스타 홈런더비도 1번 시드
일본의 투타 겸업 스타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사진)가 메이저리그(MLB) 아시아 타자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썼다.

오타니는 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안방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2-2로 맞선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시즌 32호 홈런(1점)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는 이 홈런으로 2004년 마쓰이 히데키(당시 뉴욕 양키스)가 세웠던 아시아 선수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31개)을 뛰어넘었다. 당시 마쓰이가 162경기 만에 31홈런을 기록했던 반면 오타니는 그 절반인 81경기 만에 신기록을 썼다. 오타니는 현재 MLB 전체 홈런 선두다. 앞서 MLB 사상 최초로 투수, 타자로 모두 올스타에 선정된 오타니는 13일 열리는 홈런더비에서 전체 8명 중 1번 시드를 받기도 했다.

마쓰이는 성명을 통해 “오타니에게 32호 홈런은 단순한 통과 지점이다. 많은 야구팬과 어린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담고 있는 그가 이번 시즌 성공을 이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오타니 쇼헤이#메이저리그#아시아 타자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