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찍고 온 키움 브리검, 7이닝 2실점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7-08 03:00수정 2021-07-08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SG전 8-2 완승 이끌고 7승 쾌투
22세 이정후, 벌써 5년째 100안타
KIA는 한화 꺾고 시즌 첫 4연승

현재 대만 프로야구 평균자책점 1위는 누구일까.

정답은 한국 프로야구 키움에서 뛰고 있는 브리검(사진)이다. 2017년부터 키움에서 뛰었던 브리검은 지난겨울 재계약에 실패하면서 올해 대만 리그 신생팀 웨이취안으로 팀을 옮겼다. 웨이취안에서 45와 3분의 1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0.60을 기록한 뒤 다시 키움으로 건너왔다.

시즌 초반 리그를 떠난 선수는 경기 수가 늘어나면서 규정 이닝 미달로 평균자책점 순위에서 빠진다. 그러나 대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5월 15일 이후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4월 28일이 마지막 등판인 브리검이 계속 선두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이유다.

브리검은 정작 한국에서는 규정 이닝 미달로 평균자책점 순위표에 이름이 없다. 그래도 브리검이 가장 믿을 만한 선발 투수라는 데는 키움 팬 사이에서 별 이견이 없다. 브리검은 키움이 SSG에 8-2 승리를 거둔 7일 고척 안방경기에서도 7이닝 2실점으로 시즌 7승(3패)째를 거두며 평균자책점을 2.95로 내렸다. 규정 이닝을 채웠다면 10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주요기사
이날 키움 3번 타자로 출전한 ‘바람의 손자’ 이정후는 3회말 2루타로 데뷔 이후 5년 연속 100안타 기록을 남겼다. 프로야구에서 5년 연속 100안타를 때린 선수 78명 가운데 이정후(22세 10개월 17일)보다 나이가 어렸던 건 1999년 이승엽(22세 10개월 14일) 한 명뿐이다.

잠실에서는 두산이 NC를 4-2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고, 대전에서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KIA가 한화를 4-1로 물리치고 시즌 첫 4연승을 기록했다. 사직(LG-롯데), 대구(KT-삼성) 경기는 비로 열리지 못했다.

▽7일 전적

SSG 2-8 키 움

N C 2-4 두 산

K I A 4-1 한 화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키움#브리검#프로야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