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깜짝등장 봉준호 “영화는 멈춘 적 없다”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7-08 03:00수정 2021-07-08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디 포스터-스파이크 리와 개막선언
6일(현지 시간) 열린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 무대에 선 봉준호 감독. 칸=AP 뉴시스
“뤼미에르 형제의 영화에서 기차가 달린 이후 수백 년 동안 이 지구상에서 영화는 단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6일(현지 시간) 오후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의 개막식 무대에 깜짝 등장한 봉준호 감독(52)은 이같이 말했다. 이날 봉 감독은 배우 조디 포스터, 스페인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스파이크 리 감독과 함께 개막 선언을 했다. 칸 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열리지 못했다.

봉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의 연락을 받았다. 작년에 모이지 못했기 때문에 영화제에 한 번의 끊어짐이 있었는데 그 끊어짐을 연결해 달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분이 모여 있는 모습을 보니 영화제가 끊어졌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영화제는 멈춘 적이 있었을지라도 영화는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2019년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후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상을 받으면서도 매일 시나리오를 썼다. 어제도 시나리오를 쓰다가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봉준호#칸#등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