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제안 70개 사업, ‘민관 토론’ 열기로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6-21 03:00수정 2021-06-21 0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25일 주민참여예산사업 토론회
온라인 도민투표 등 거쳐 예산 반영
경기도가 도민이 제안한 70개 사업에 대해 ‘민관 숙의(熟議) 토론’을 벌여 내년도 예산에 반영한다. 도는 23일부터 25일까지 수원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누림에서 주민참여예산 민관협치형 제안사업에 대한 숙의 토론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토론회서 논의될 사업 안건은 경기도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납품단가 조정을 돕는 사업과 도시농업에서 친환경 먹거리를 공유하는 사업 등 70개다. 총 430억 원 규모다. 사흘간 사업 제안자와 경기도 관계부서 공무원, 민관협치위원회 위원, 토론을 돕는 진행자(퍼실리테이터) 등이 모여 사업의 타당성과 효과성을 검토한다. 효율적인 토론을 위해 기획과 경제, 복지 등 5개 분야에 14개 모둠을 두고 제안사업 5건씩을 상호 비교하기도 한다.

각 모둠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해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제안사업을 선정한다. 다음 달 중 경기도 사업부서가 실행 가능한 사업으로 다듬는다. 이후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2차 심사와 온라인 도민투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내년도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민 소통을 강화하고 참여하는 절차를 적극 보장해 도민들의 정책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민관 숙의(熟議) 토론#경기도#주민참여예산사업 토론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