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변인 사퇴-X파일 돌발변수…野 “宋, X파일 공개하라” 역공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6-21 03:00수정 2021-06-21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입당-출마시기 혼선…이동훈, 열흘만에 돌연 물러나
“건강 탓”에도 일각 “사실상 경질”
“尹 X파일 보니 방어 어렵겠다”…野성향 평론가, 공개 지지 철회
이준석 “진실 아닐것” 서둘러 진화
야권 대선주자들 본격 움직임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의 내우외환으로 최재형 감사원장(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에 대한 야권의 기대가 높아지는 형국이다. 덩달아 다른 야권 주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2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노숙인 무료급식 봉사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과 대구 달서구 계명대에서 청년조직인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에 참석한 유승민 전 의원. 사진공동취재단·대구=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도전 선언을 앞두고 돌발 변수에 부딪혔다. 캠프 공식 인사로 처음 공개했던 이동훈 전 대변인이 20일 돌연 사퇴한 것. 발탁 열흘 만이다. 야권에선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이유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 철회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인사도 나타났다. 대선 링에 본격적으로 오르기 전에 윤 전 총장 캠프 안팎에서 악재를 만났다는 관측이 나온다.

○ “메시지 혼선 책임지고 사퇴” vs “사실상 경질”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7시경 기자들에게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며 사퇴 의사를 전격적으로 밝혔다. 이어 이상록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으나 19일 오후 (이 전 대변인이)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며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전 대변인은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대선 도전 시기 등을 놓고 윤 전 총장과 메시지가 엇갈리며 논란이 일었다. 이 전 대변인은 18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 참여 선언은 27일 언저리”라며 “이후 민심 투어에서 조언을 듣고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반나절도 지나지 않은 18일 오후 각 매체 기자들과 직접 통화하면서 “쇼 하듯 하는 보여 주기식 투어는 하지 않겠다”며 “입당하기로 마음먹고 국민을 만나는 건 요식행위”라고 말했다. 이 전 대변인의 발언을 사실상 뒤집은 것. 이상록 대변인은 20일 통화에서 “(이 전 대변인이 밝힌) 27일 대선 도전 선언도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이 전 대변인과 국민의힘 입당 여부 및 시기를 비롯해 캠프 위치를 놓고서도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사 정치부 기자 출신인 이 전 대변인은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하며 여의도에 캠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입당 여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보다 대국민 여론 수렴에 방점을 찍었고, 캠프 위치 역시 광화문을 선호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 전 대변인이 사실상 경질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이 전 대변인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과 안 맞는 부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해석하시기 바란다”고 말한 뒤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 “윤석열 X파일, 방어 어렵겠다” 우려


야당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19일 페이스북에 “얼마 전 윤 전 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썼다. 이어 “높은 지지율에 취해 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공개적으로 지지를 철회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장 소장은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했다. 장 소장은 20일 통화에서 “나는 누구보다 정권교체를 바라는 사람”이라며 “어떤 의도나 배경 없이 나 혼자 판단해서 쓴 글”이라고 설명했다. 장 소장은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 보좌관을 지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2018년 3월 (장 소장이) 의원실을 떠난 뒤 서로 왕래가 없었다”며 “나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길 바란다”고 썼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윤석열 X파일’에 대해 기자들과 만나 “진실이 아닌 내용을 담고 있거나 크게 의미 없는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며 “그런 결함이 있었다면 (정부가) 윤 전 총장을 압박했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이어 “네거티브에 대응하는 노하우와 전문 인력이 있기 때문에 당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조력을 받을 수 있다”고 입당을 재차 촉구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X파일’을 생산하고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공개해야 한다”며 “내용에 허위와 과장이 있으면 형사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석열#대선#x파일#이동훈#송영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