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병원, 화이자 맞힌줄 알았더니… ‘식염수 주사’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6-15 03:00수정 2021-06-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군대구병원서 백신투약사고
식염수 접종 인원 정확히 파악 안돼
재접종 희망 10명 다시 백신 맞아
군 당국이 장병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대신 식염수를 접종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군 병원의 황당한 실수로 장병들이 ‘맹물 백신’을 맞았는데도 누구에게 식염수를 주사했는지조차 알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군에 따르면 국군대구병원이 10일 진행된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단체접종 과정에서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 포함된 주사를 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화이자 백신은 통상 1바이알(병)을 6, 7명에게 투약할 수 있다. 백신 원액이 담긴 병에 식염수를 주입해 이를 희석한 뒤 접종하는 식이다. 이 과정에서 담당자가 사용을 마친 뒤 원액이 소량만 남은 백신 병을 새 병으로 착각해 여기에 식염수를 주입한 뒤 6명에게 다시 사용했다는 것.

더욱이 병원은 당일 투약 실수를 알았지만 식염수를 주사한 장병 6명이 누군지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같은 시간에 접종한 장병 21명을 재접종이 필요한 인원으로 분류했고 이 가운데 재접종을 희망한 10명만 백신을 다시 맞도록 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국군의무사령부 측은 “재접종자들에게 하루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이날 자신을 201신속대응여단에 복무하는 군인이라고 밝힌 A 씨는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관련 내용을 폭로하면서 “병원 측은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너무 많은 인원을 접종하다 보니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말과, (백신을) 두 번 맞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