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다도해국립공원 품은 여수, 기후변화 대응 논의 최적지"

이형주 기자 입력 2021-06-10 03:00수정 2021-06-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3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여수 개최' 목소리 확산
2012년 엑스포 성공적 개최 경험에 숙박-교통 등 사회기반시설 '강점'
호남권 포함 10개 시도 '찬성' 밝혀
유치위 "여수 개최 미리 확정해야"
2023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의 남해안남중권 유치가 확정될 경우 전남 여수시 수정동 여수엑스포장을 중심으로 경남 남해와 진주 등 남해안남중권 곳곳에서 각종 행사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시 제공
2023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의 한국 유치 방침이 확정된 가운데 당사국 총회를 여수에서 개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는 “10개 광역자치단체가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에서 2023년 COP28이 개최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10개 광역자치단체는 광주와 전남·북. 경남, 경기, 강원, 경북, 대구, 충북, 충남 등이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60% 정도가 여수 개최에 찬성하고 있어 지지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최근 당사국총회 유치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P4G 서울 녹색미래정상회의에서 당사국총회 유치를 선언했다. 유엔기후변화협약은 유엔 3대 환경협약 가운데 하나로 세계 196개국과 유럽연합(EU), 교황청 등이 회원국이다.

주요기사
유엔기후변화협약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당사국총회는 1995년부터 해마다 5개 대륙을 순회하며 열렸다. 회원국에서 2만여 명이 참석하는 당사국총회는 지구온난화 문제, 온실가스 감축 등을 논의한다.

올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26차 당사국총회에서 28차 개최 국가가 결정될 예정이다. 현재 한국과 아랍에미리트가 당사국총회 유치에 나섰다. 국내 개최지로는 여수를 비롯해 인천, 경기 고양, 제주, 부산이 거론되고 있다. 남해안남중권유치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당사국총회가 남해안남중권에서 개최돼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남해안남중권은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고흥 보성 등 전남 6개 시군과 경남 진주 사천 고성 남해 하동 산청 등 6개 시군에 걸쳐 있다. 남해안남중권은 2009년부터 당사국총회 유치를 위해 보조를 맞춰 왔다. 여수는 2012년 여수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과 숙박시설, 교통편 등 각종 사회기반시설을 갖춰 최적지로 꼽힌다.

유치위원회는 남해안남중권에서 당사국총회를 개최하면 영호남 상생 화합과 지역균형발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9년 출범한 유치위원회는 쓰레기 수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릴레이 캠페인, 시민 기후해설사 양성 등 탄소 절감운동을 펼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윤상기 남해안남중권협의회장(하동군수)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12개 시군 시민사회단체 대표 230여 명이 자문위원 등으로 참여하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수를 비롯한 남해안남중권은 손을 맞잡고 당사국총회 유치를 준비했다”며 “여수국가산업단지 광양제철소 하동화력발전소 등 산업시설과 살아있는 해양생태계 및 한려·다도해해상국립공원이 공존하는 남해안남중권은 기후변화 대응을 논의하는 최적지”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한국이 28차 당사국총회 개최국으로 확정될 경우 내년에 공모를 통해 국내 개최 도시를 확정할 방침이다. 남해안남중권 시민사회단체는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여수를 개최 도시로 우선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정완 COP28 유치추진단장은 “올림픽과 아시아경기도 사전에 개최 도시를 정하고 유치에 나선 만큼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등의 정치 상황을 고려해 여수를 당사국총회 개최 도시로 사전 확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여수#기후변화 대응#최적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