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방 하나 올라프로 꾸며…대사에 감동”

뉴시스 입력 2021-06-07 09:08수정 2021-06-07 0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헤이즈가 독특한 인테리어 취향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선 가수 헤이즈가 인턴 코디로 등장했다. 신곡 ‘헤픈 우연’ 뮤직비디오가 화제가 된 것에 대해 헤이즈는 “송중기 선배가 나와주셨다”고 밝혔다.

이에 복팀과 덕팀의 박나래와 김숙은 송중기에 대해 “별장은 안 구하시냐”, “뭐라도 구해 드리고 싶다”고 섭외 욕심을 드러냈다. 또 “오시면 저희 코디들이 총 출동할 것”이라고 적극 구애했다.

이날 헤이즈는 신곡 ‘헤픈 우연’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들려주며 ‘음색여신’의 매력을 뽐냈다.

주요기사
또 독특한 인테리어 취향을 공개했는데, “방 하나가 전부 울라프를 위한 방이 있다. 울라프를 너무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울라프를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대사를 듣고 감동을 받았다. 울라프가 ‘누군가를 위해서 녹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야’라고 하는데 녹는다는 것이 눈사람은 죽는 거지 않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녹는다는 게 감동이었다”고 털어놨다.

헤이즈는 “화장실 청소에 늘 진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집 안의 청결을 중요시 여기는데 그 중 화장실이 1순위로 매일 밤마다 화장실을 청소한다고 고백했다. 그는 “세면대 물기는 무조건 수건으로 다 닦는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양세형은 “과거에 물기 때문에 넘어졌어요?”라고 물었고,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유발했다.

덕팀에서는 레이디제인이 등장했다. 레이디제인은 기분 따라 한 번씩 포인트 가구를 두고 나머지도 그에 맞춰 교체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