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헤르만 헤세의 나무들

동아일보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헤르만 헤세 지음, 안인희 옮김·창비
마을에서 호수까지 작은 길이 나 있다. 보행로이자 염소들의 길. 나는 그 길을 자주 걷는데 여름철에는

수백 번 이상, 겨울에도 이따금 간다. (중략) 6월이면 이곳은 온통 월귤나무로 가득하고,

이 나무들을 모두 베어낸 너른 빈터에서는 햇빛이 비치는 날이면 일 년 내내 월귤나무와

에리카의 향기가 은은히 배어난다. 늦여름이면 이곳에서 수많은 색깔의 나비들이 날아다닌다.

주요기사
헤르만 헤세가 나무와 삶에 대해 써내려간 시와 에세이 모음집.
#헤르만 헤세#나무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