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과 통합 첫 수능 모의평가 “어려웠다”

동아일보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학생들이 6월 모의평가 시험을 보고 있다.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고 EBS 연계율이 기존 70%에서 50%로 줄어든 이번 시험은 지난해 수능보다 체감 난도가 높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모의평가는 전국에서 재학생 41만 명, 졸업생 7만 명 등 총 48만 명이 참여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주요기사

#문이과 통합 첫 수능 모의평가#ebs 연계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