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백신 맞으면 건강검진권-축구티켓 드려요”

대구=명민준 기자 , 안양=이경진 기자 , 무안=정승호 기자 입력 2021-06-01 03:00수정 2021-06-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 수십만원 경품으로 접종독려… 안양-전남, 공공시설 이용료 할인
정부 차원 인센티브도 1일 시작… 1회만 맞아도 가족모임 ‘8명+α’
“백신 맞겠다” 응답률 69%로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들이 다양한 인센티브를 내놓고 있다. 건강검진권과 축구관람권 등 경품 혜택까지 등장하고 있다.

31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구시는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추첨해 건강검진권과 자기공명영상(MRI) 촬영권 등 경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최소 30만∼40만 원이다. 지역 내 모든 병원과 건강검진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다. 대구시가 자체 인센티브를 내놓은 건 접종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탓이다. 현재 대구 지역 접종률은 9.1%로 전국 평균(10.5%)에 미치지 못한다. 대구시는 지역 의료 관련 업체가 생산한 혈압계나 혈당측정기, 마스크팩 등 추가 경품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경기 안양시는 프로축구 FC안양 경기 무료 입장 혜택을 준다. 또 안양도시공사에서 운영하는 호계체육관과 박달복합청사 등 공공체육시설 사용료의 50%를 감면해 준다. 대상은 백신 1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60세 이상 안양시민이다. 지난달 30일 기준 안양시의 1, 2차 접종 대상은 10만6299명이다. 이 중 5만6246명(52.9%)이 1차 접종을, 2만6660명(25.1%)이 2차 접종을 마쳤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인 인구 비율이 높은 전남도 역시 1차 접종자에게 주요 공공시설 입장료와 이용료를 할인 또는 면제하고 전남도 온라인 쇼핑몰인 ‘남도장터’를 이용할 때 1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6월부터는 정부 차원의 백신 인센티브도 시작된다. 1일부터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은 사람은 현재까지 8명인 직계가족 모임의 인원 제한에서 빠진다. 이날 기준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백신을 1차로 접종하고 14일이 지난 약 374만6000명은 곧바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요양병원에서도 입소자나 면회객 중 한쪽만 2차 접종을 끝내면 대면 면회를 할 수 있다. 복지관과 경로당 등 노인복지시설 운영도 이날부터 정상화된다.

백신 인센티브가 강화되면서 국민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향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 중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69.2%로 나타났다. 4월에 실시된 같은 조사보다 7.8%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브리핑에서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주변 사람들의 접종을 지켜본 것이 접종 의향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대구=명민준 mmj86@donga.com / 안양=이경진 / 무안=정승호 기자
#백신#인센티브#접종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